푸에르토프린세사 지하강 국립공원

Puerto Princesa Underground River.jpg

푸에르토프린세사 지하강 국립공원(Pambansang Liwasang Ilog sa Ilalim ng Lupa ng Puerto Princesa)는 필리핀 푸에르토프린세사로부터 약 80 km 떨어진 세인트폴 산맥에 위치한 보호 구역이다. 북쪽으로는 세인트폴 만을 경계로, 동쪽으로는 바부얀 강을 경계로 두고 있다. 푸에르토프린세사의 시정부는 1992년부터 이 국립공원을 관리하기 시작했다. 지하강 입구로 가기 위해선 사방으로부터 짧은 거리를 도보로 이동하거나, 배를 타야 한다.

2010년에 환경 운동가와 지질학자들은 지하강이 2층으로 나뉘어 있으며, 동굴 안에 작은 폭포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 외에도 300 m 높이의 돔 형태 공간, 암반 성상, 큰 박쥐, 강 밑에 있는 깊은 물 웅덩이, 또 다른 동굴, 물길 등을 발견했다.

2011년 11월 11일 일시적으로 세계 7대 자연경관에 선정되었으며, 2012년 1월 28일에 확정났다.

지형[편집]

이 국립공원에 있는 산은 석회암으로 이루어진 카르스트 지형이다. 세인트폴 지하강 동굴의 길이는 최소 24 km이고, 그 중 8.2 km는 카바유간 강에 속해 있다. 이 동굴은 필리핀 해와 연결되어 있으며, 바다로부터 4.3 km 지점까지는 배로 들어올 수 있다. 많은 종유석석순이 있고, 넓은 지하 공간도 여럿 있다. 지하 공간 중 하나인 “이탈리안 챔버”는 총 넓이 250만 평방미터(총 길이 360 m, 최대 폭 140 m, 높이 80 m)로, 세계에서 가장 넓은 지하 공간이다. 바다로부터 6 km까지는 조수간만의 차에 영향을 받는다.[1] 2007년, 멕시코 유카탄 반도의 지하강이 발견되기 전까진 세계에서 가장 긴 지하강으로 여겨졌었다.

이 국립공원은 보존 생물학에서 중요한 장소로 여겨지기도 한다. 산과 바다를 아우르는 생태계를 가지고 있으며, 아시아의 주요 숲 중 일부가 이곳에 속한다. 1999년 12월 4일에 유네스코는 이곳을 세계 유산으로 지정했다.[2][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Puerto Princesa Subterranean River”. 원더몬도. 2014년 10월 13일에 확인함. 
  2. “Puerto-Princesa Subterranean River National Park”. 유네스코 월드 헤리티지 센터. 2014년 10월 13일에 확인함. 
  3. “The beauty of Puerto Princesa underground river”. 야후 필리핀 뉴스. 2014년 10월 2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10월 1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