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노의 수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898년에 촬영한 토리노 수의의 윗부분. 포지티브 이미지보다 네거티브 이미지가 더욱 선명하게 사람의 형태를 나타낸다.

토리노의 수의예수의 장례식 때 사용된 수의로 알려져 있는 유물이다. 수의에는 남성의 형상이 그려져 있는데, 찬성론자들은 이 그림이 예수의 형상이 찍힌 것이라고 믿고 있다. 하지만 토리노의 수의의 진위 여부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으며, 몇 차례 과학 조사가 이뤄지기도 했지만, 확실한 결론은 나지 않았다.

현재 찬성론자들은 손목에 못이 박힌 흔적이 있다는 점을 들어서 진짜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반대론자들은 수의의 연대측정 결과를 근거로 14세기에 만들어졌다고 맞서고 있다. 학자들에 따라서는 중세 기독교의 침략전쟁인 십자군 전쟁으로 상처를 입은 이슬람교도들이 성물숭배가 유행한 중세 기독교인들을 조롱하기 위해서 만들었다는 주장을 하기도 한다.

연구와 논쟁[편집]

논란의 시작[편집]

토리노 수의의 논란은 이탈리아 사진가 세콘도 피아가 왕의 허락으로 수의의 사진을 촬영하면서 시작된다. 처음에 수의의 형상이 너무 희미해서 세콘도 피아는 실망했지만 그가 촬영한 원판은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토리노의 수의 옹호론[편집]

토리노 수의의 형상은 예수가 죽을 당시의 묘사와 대부분 일치하였다. 예수가 가시면류관을 쓰고 채찍으로 얻어 맞고, 십자가를 매고갔으며, 십자가에 손목이 못박혔던 상황과 일치한다.

어떤 이들은 이 형상이 누군가에 의해 그려진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VP-8 화상분석기의 분석 결과는 토리노 성의는 사람이 그린 것이 아니라 3차원의 얼굴과 몸이 찍힌 3차원 영상이라는걸 보여준다.

수의의 얼굴 부분은 3차원 특성을 가진 이미지로 분석되지만, 사람이 그린 그림은 2차원의 평면으로 분석된다. 입체적으로 느껴지더라도 사람 손으로 그려진 것은, 어떠한 그림이라도 위처럼 2차원의 평면으로 분석된다.

또 어떤이들은 1353년 프랑스 리레이 교회에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1300년 동안 수의의 역사적 자취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지만, 요한복음 20장 6절에 성 베드로예수의 무덤에서 세마포를 발견했다는 기록이 있고, 4세기경 시리아 사본에는 에데사의 왕 아브갈이 사도 다대오가 건네준 예수의 얼굴이 그려진 천을 받고서 한센병이 나았다는 기록이 있고, 4세기 이전에는 예수의 형상이 수염이 없는 모습이었으나 이 시기 이후에 그려진 예수의 초상은 수염이 있는 모습으로 그려지기 시작하였다.

토리노의 수의가 진짜라는 증거는 여러 가지가 있다. 토리노 수의의 눈 부위에 동전 모양이 발견되었는데, 이 동전은 로마의 렙튼으로 기원 29-32년 빌라도 총독이 발행하였고, 팔레스타인이나 다른 지역에서는 다시 발행된 적이 없었으므로 이는 수의의 정확한 시대를 알려준다.

에데사의 왕 아브갈이 나병이 나았다는 기록 이후로 성의에 대한 기록은 자취를 감추었다가, 에데사에 홍수가 나면서 다시 나타났고, 동로마 황제가 군대를 보내서 콘스탄티노플로 수의를 옮긴 944년까지 성소에 보관되어왔다. 이후 1204년까지 콘스탄티노플에 소장되어 왔다.

1204년 4차 십자군이 콘스탄티노플을 침략했고, 프랑스 기사였던 로버트 드 클래리는 그리스도 모습이 담긴 수의를 봤다고 기록했으나 도시 함락 후 수의는 감쪽같이 사라졌다.

네거티브 형식으로 찍은 토리노의 수의의 전체 모습.

최근 발견된 문헌에 따르면 1205년 4차 십자군의 기사 오손 드 라 로쉬가 수의를 아테네로 옮겼다고 한다. 그 후 1353년 오손의 먼 후손 잔느 드 베르지가 리레이에서 처음으로 수의를 소장하고 있던 제프리 드 샤네이와 결혼해서 공동소유하였다고 하는데, 위 사진이 두 가문의 문장과 수의의 모양이 그려진 메달이다. 샤네이의 후손들은 1452년에 수의의 소유권을 이탈리아 사보이 왕가에 넘겼다.

1532년 프랑스 상베리의 사보이 대성당의 화재로 수의는 피해를 입었다. 1578년 사보이 왕가는 토리노를 수도로 정하고 이때 수의도 옮겨와 지금까지 보관하고 있다. 1580년 이후로 수의는 400년간 11차례 정도만 공개되었다.

1988년에는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 결과 수의의 연대가 1260년-1390년 사이인 중세로 나왔다. 이 결과로 수의가 진품이 아니라는 주장이 거세어졌지만, 3개의 샘플을 3개의 연구소에서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의 신뢰도를 검사해보았는데, 세 곳에서 모두 일치된 년도를 95%의 신뢰도로 측정하였다. [1] 실제 탄소연대측정 실험 자체의 정확성에 신뢰도를 더하기 위해 이미 연대가 잘 알려진 다른 천조각 샘플 세 개(원년 또는 중세)를 추가하였는데, 나머지 세 가지 샘플에 대해서도 역시 연대를 95%의 신뢰도로 100년 가량의 구간으로 연대측정해 내었으며 이미 알려진 연대와도 또한 일치하였다.[2]

텍사스 휴스턴의 건강과학센터 미생물학 부교수인 레온치오 가르자발데스 박사에 의하면 아주 작은 미생물들은 섬유에 붙어서 시간이 지나면 원생체 코팅이란 것을 형성하는데 이 코팅 때문에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 결과의 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한다. 실제로 이집트의 따오기 미라에 실험한 결과 따오기 몸체의 연대측정과 몸체를 둘러싼 아마포의 연대측정 결과는 600년의 오차가 발생했다고 한다. 따라서 수의가 진품이더라도 연대측정의 오차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지자들은 주장하지만, 600년의 오차가 있다고 하여도 토리노의 수의가 원년 경에 만들어졌다고 간주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견도 있다.

토리노 수의의 진실성[편집]

http://www.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651866&path=201609 인용

성 수의가 참된 예수님의 수의라는 것은 여러 가지 상황과 증거를 통해 명백히 드러난다. 그뿐만 아니라, 가톨릭 교회는 성 수의에 대한 진위 논란과 상관없이 성 수의를 대단히 소중히 다루면서 2002년에는 성 수의를 새롭게 복원하는 작업을 수행했고, 중요한 계기가 있을 때 성 수의를 일반에 공개하고 있다. 2010년 일반 공개 때 성 수의를 보기 위해 토리노에 온 관광객은 250만 명에 달했다. 베네딕토 16세 교황도 성 수의 앞에서 기도하고 “이 장례용 천은 복음서들이 우리에게 예수님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것과 같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사람의 시신을 감쌌던 천”이라고 말했다.

2015년 일반 공개 때도 100만 명이 성 수의를 보고자 인터넷으로 신청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성 수의 앞에서 “오, 주님, 자신의 십자가 무게에 억눌리고 소외되고, 버림받은 사람들 안에서… 제가 지금 당신을 뵈옵게 하소서. 오, 주님, 저로 하여금 우리 시대의 사람들에게 당신을 증거하는 이콘이요, 신도네(성 수의)가 되게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성 수의가 가짜라고 하는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이유를 들고 있다. 1988년 실시한 탄소(C-14)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 측정 결과 성 수의가 1260~1390년대의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그동안 여러 과학자와 성 수의 학자들은 다음과 같이 반박한다. 먼저 탄소14 방사성 연대 측정에 있어 과정상 여러 가지 불법이 있어 실제로 정확한 측정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첫째, 탄소14 측정을 위한 조건들이 지켜지지 않았다. 결과는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조건은 모두 6가지였는데, 이 중 4가지 조건이 지켜지지 않았다. 둘째, 오염이 아주 많은 부분이 검사를 위한 표본으로 선택됐다는 점이다. 성 수의는 화재를 당했고, 물을 뒤집어썼으며 150회 이상 일반에 공개돼 대기에 노출됐다. 그 과정에서 여러 사람이 맨손으로 천을 쥐었다. 그런데 측정을 위한 표본을 사람 손이 제일 많이 가는 곳으로 선택했다. 또 나중에 확인해 보니 C-14 샘플이 채집된 부분은 16세기에 제작된 면을 섞어 원본 아마포와 구별되지 않도록 새로 짠 부분이었다(성 수의는 과거에 수선한 적이 있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미국 로스 알라모스 국립과학연구소의 레이 로저스 화학 교수는 ‘샘플에 문제가 있었고, 성 수의에서 비정상적인 부분을 갖고 실험했으며 C-14 테스트 결과는 성 수의 본체의 나이를 밝혀내지 못했다’는 내용의 논문을 2005년 1월 「Thermochemicalactor」지에 발표했다.

그는 바티칸에 재조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했지만, 암으로 사망했다. 그 후 같은 연구소 동료들이 C-14 샘플 시료를 재실험해, 결국 1988년 행해졌던 C-14 측정은 신뢰도가 1% 미만임을 밝혀냈다. 

이와 함께 탄소14 측정 결과와 다른 정보들이 발표됐다. 1995년 5월 5일 캘리포니아 샌안토니오 대학 레온치오 가르자 발데스 교수는 성 수의 천 조각에서 ‘리케노테리아’라는 박테리아가 발견됐다고 했다. 이 박테리아는 사막의 바위와 모래 표면에 플라스틱 같은 코팅(원생체 코팅)을 만든다. 그 코팅이 만들어진 상태에서 탄소 측정을 할 경우, 검사결과는 수백 년의 오차가 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기원전 1500년의 것으로 알려진 한 이집트 미라에 실험한 결과 코팅된 미라의 아마포는 탄소 연대가 서기 215년으로 1700년의 오차를 보였다. 따라서 박테리아에 의해 생긴 코팅으로 오염된 물질을 실험할 경우 정확하지 못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울러 근래에 적외선을 이용한 화학적 및 기계적 테스트와 과학 수사에 흔히 사용되는 라만 분광법(방사선 주파수를 측정하는 방법)을 사용해 성 수의 섬유의 연대를 측정해 봤더니 예수님 생존 시대(BC 4~AD 30)를 포함하는 BC300~AD400년 사이로 추정됐다. 

http://www.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653439&path=201609 인용

성 수의가 가짜라고 하는 주장하는 사람들의 또 다른 근거는 성 수의가 등장한 것은 14세기 중반이며, 그 이전에는 성 수의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성 수의는 14세기 이전에 이미 존재했다는 것을 다음과 같은 사실로 알 수 있다.

1. 1193~1195년에 그려진 프레이 사본(Prey codex)은 성 수의를 보고 그린 것이 분명하고, 따라서 성 수의는 이미 그 이전에 존재했다는 뜻이 된다. 헝가리의 부다페스트 도서관에 있는 프레이 사본 27쪽의 그림에 성 수의에 나타나고 있는 몇 가지 특성이 그대로 나타난다. 가장 뚜렷한 것은 성 수의에 나타난 인물의 팔이 엇갈려 있다는 것이고, 둘째는 엄지손가락이 손 안으로 들어가 있다는 것(손에 못을 박으면 엄지가 손안으로 들어간다), 또 천을 조각한 기하학적인 무늬가 성 수의의 무늬와 같은 헤링본 무늬라는 것이다. 또 다른 특성은 천 위에 있는 ‘L’자 모양으로 난 구멍이다. 성 수의에는 이런 모양의 구멍이 4번 있다. 이것은 이 그림을 그린 화가가 분명히 성 수의를 보고 그린 그림이라는 것이다.

2. 1204년의 기록과 ‘애통하는 사람’의 이콘도 성 수의가 이미 오래전에 있었다는 것을 보여 준다. 1204년 콘스탄티노플의 십자군에 관한 기록에서 제4차 십자군 전쟁에 참전한 로베르 디 클라리는 “발키르나의 성모 마리아 수도원에 우리의 주님을 감쌌던 아마포(신도네)가 매주 금요일 똑바로 들어 올려져(성 수의를 전시하는 일종의 의식) 우리 주님의 모습을 잘 볼 수 있다. 정복 이후 그 천이 어디로 사라졌는지 아무도 모른다”고 기록했다.

또한, 그 당시 콘스탄티노플에서 유행했던 그림인 ‘애통하는 사람’의 이콘을 보면 엇갈린 팔과 숨겨진 엄지, 마치 부활하는 것처럼 상자 모양의 무덤에서 일어나는 사람이 그려져 있다. 이런 그림은 여러 형태로 존재한다. 이에 대해 역사가들은 성 수의가 분실되기 전 대중에 공개될 때는 통상 어느 상자에서 세워져서 펼쳐지는 방식으로 전시됐다는 것을 기념하는 것이라고 여긴다. 애통하는 사람의 이콘이 그 당시 많이 유행했다는 사실에서 이미 1204년 이전에 성 수의가 존재했다는 설명이 된다. 

3. 스페인의 오비에도에 있는 ‘수다리움’(수건 혹은 헝겊) 

스페인의 오비에도에는 예수님의 얼굴을 쌌던 ‘수다리움’이 있는데, 크기는 83×52㎝이다. 재질 역시 성 수의와 같은 아마포다. 이 수다리움에는 많은 양의 혈흔 등 얼룩이 보인다. 수다리움은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내려져 무덤으로 옮겨지는 도중, 천을 이중 삼중으로 해서 입 등에서 역류하는 혈액과 허파에서 나오는 물을 막기 위해 사용된 것으로 여겨진다. 그리고 무덤에 도착해서 시신을 수의에 눕혀 필요 없게 된 수다리움을 ‘말아서 다른 장소에’ 놓아두었을 것이다. 

“예수님의 얼굴을 쌌던 수건은 아마포와 함께 놓여 있지 않고 따로 한 곳에 개켜져 있었다”(요한 20,70).

이 수다리움의 피와 토리노의 성 수의의 피는 그 특성과 형태가 같다. 같은 AB형이고, 가시관에서 흘러나온 피와 이마 등의 핏자국 형태도 같다. 이 두 천을 서로 겹쳐보면 피의 형태와 핏자국의 형태가 일치한다. 이것은 두 천이 모두 같은 한 사람에게서 사용됐다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이 수다리움은 공식 문서가 있어서 정확하게 5세기까지 그 존재가 입증된다. 그렇다면 성 수의도 이미 5세기에 존재한 것이 된다.

4. 성 수의 얼굴의 눈에 있는 동전

사람이 죽으면 묻기 전에 시신의 눈에 동전을 얹어 놓은 것이 유다인들의 관습이었다. 성 수의에는 오른쪽 눈에 동전이 있었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이 같은 사실은 1978년 ‘VP-8 분석기’를 통한 실험에서도 입증됐다. 이 동전은 본시오 빌라도가 기원후 29~32년에 발행했고, 29~36년까지 유통시켰으며, 팔레스타인이나 다른 지역에선 다시 발행된 일이 없는 ‘렙톤’ 동전과 일치한다.

각주[편집]

  1. Damon, P. E.; D. J. Donahue, B. H. Gore, A. L. Hatheway, A. J. T. Jull, T. W. Linick, P. J. Sercel, L. J. Toolin, C. R. Bronk, E. T. Hall, R. E. M. Hedges, R. Housley, I. A. Law, C. Perry, G. Bonani, S. Trumbore, W. Woelfli, J. C. Ambers, S. G. E. Bowman, M. N. Leese, M. S. Tite (1989-02). "Radiocarbon dating of the Shroud of Turin". Nature 337 (6208): 611–615. doi:10.1038/337611a0. Retrieved 2007-11-18.
  2. Radiocarbon Dating of the Shroud of Turin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