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 전쟁 (남아메리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태평양 전쟁
이키케 해전에서 페루 군함을 공격하는 칠레 군함
이키케 해전에서 페루 군함을 공격하는 칠레 군함
날짜 1879년-1883년
장소 남미의 태평양 연안
결과 칠레 승리

칠레페루볼리비아 영토의 일부를 병합
볼리비아는 바다로 통하는 영토를 잃고 내륙국이 됨

교전국
칠레 칠레 페루 페루
볼리비아 볼리비아
지휘관
마누엘 바케다뇨
파트리시오 린치
후안 윌리엄스
후안 부엔디아
안드레스 카세레스
미겔 그라우
병력
병력 4000명
해군 전함 2척
코르벳함 4척
포함 2척
페루-볼리비아 연합병력 7000명
페루 해군 철갑함 2척
코르벳함 1척
포함 1척
피해 규모
15,000명 사상 페루 35,000명 사상
볼리비아 5000명 사상

태평양 전쟁(太平洋戰爭, 스페인어: Guerra del Pacífico)은 1879년 4월 칠레페루, 볼리비아 세 나라가 아타카마 사막의 초석 지대를 놓고 일어난 분쟁으로 인해 일어난 전쟁이다. 초석 전쟁(硝石戰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볼리비아가 칠레의 초석 수출 회사에 과세를 강화하자, 칠레는 리토랄 주를 점령하면서 타라파카 주의 초석 자원 획득을 목적으로 페루에도 선전포고를 했다.

1880년 타크나 전투에서 페루·볼리비아 동맹군에게 결정적 타격을 가한 결과, 칠레는 1884년 강화 조약으로 안토파가스타와 광물 자원이 풍부한 타라파카 주(옛 페루령), 리토랄 주(옛 볼리비아령)를 병합했다. 이 때문에 볼리비아는 바다로 이어지는 영토를 잃고 내륙국이 되고 만다. 전쟁에서 승리한 칠레는 광물 자원 수출로 높은 경제 성장률을 자랑하게 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