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평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탕평비
蕩平碑
Tangpyeongbi.jpg
탕평비 누각
장소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완공일1742년 (영조 18년)

탕평비(蕩平碑)는 조선 영조 때 유학생(儒學生)들로 하여금 불편부당(不偏不黨)하는 군자의 도를 닦게 하기 위하여 세운 비석이다. 영조는 정사(政事)의 시비를 논하는 상소를 금하고 노론·소론을 고루 등용하여 불편부당의 탕평책을 수립하고 1742년(영조 18년) 성균관 입구에 이 비를 건립하였다.

비문[편집]

비문의 원문은 예기에 나온다.

周而不比(주이불비), 乃君子之公心(내군자지공심), 比而不周(비이불주), 寔小人之私意(식소인지사의)

1. 신의가 있고 아첨하지 않음이 군자의 마음이요, 아첨하고 신의가 없음은 소인의 삿된 마음이다.

2. 두루 사귀되 편을 가르지 않는 것이 군자의 공정한 마음이요, 편을 가르고 두루 사귀지 않는 것은 소인의 사사로운 마음이다.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제도의 변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