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명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탁명환(卓明煥, 전라북도 정읍군, 1937년 7월 8일 ~ 1994년 2월 18일)은 대한민국신흥종교, 이단 사이비종교 연구의 전문가였다. 기독교 계열의 이단 연구라는 이름으로 여러 종파를 지속으로 비판하여 소송, 테러, 살해 협박을 받았고 자신의 아파트 근처에서 대성교회 광신자에게 살해당하였다.[1] [2] [3][4][5]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탁명환은 1937년 7월 8일 전라북도 정읍군 신태인리 179번지에서 부친 탁두섭과 모친 안삼례의 3남 3녀 가운데 장남으로 출생했다.

1960년 4월 26일 육군에 입대하여 대구 16헌병대에서 헌병으로서 복무하면서 1961년 9월 대구영남신학교 야간부에 입학하여 약 1년 3개월간 수학하였다.

활동·업적[편집]

기독교계 신문사 기자로 일하다 신흥종교와 이단에 관심을 갖게 됐다. 이후 연구소(현 현대종교)를 세우고 신흥종교와 이단문제 전문가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이단․사이비 종교에 대한 고발과 폭로로 테러와 암살위협, 협박이 끊이지 않았다. 1985년에는 차량 폭탄 테러를 당했으며 1994년에 대성교회(현 평강제일교회) 광신도의 테러로 숨을 거두었다. 아버지의 대를 이어 장남 탁지일(부산장신대교수), 차남 탁지원(현대종교 소장), 3남 탁지웅(성공회 신부)가 현대종교를 맡고 있다.

테러와 사망[편집]

차량 폭탄 테러(1985년) 등의 신변의 위험을 겪었으며, 1994년 대성교회(現 평강제일교회)[6]의 신도의 테러로 노상에서 살해당했다.

2월 18일 신흥종교인 영생교에 대한 문제로 출장을 다녀오던 탁명환은 대성교회의 광신도 임홍천이 탁명환의 아파트 근처에 숨어있다가 칼로 탁명환을 찔렀다. 탁명환은 병원에 옮겨졌으나 곧 사망했다. 검찰에서 밝힌 대성교회 광신도 임홍천의 살해 동기는 탁명환이 1994년 1월에 쓴 목사 박윤식을 비판하는 글을 보고 증오감이 깊어져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밝혔다.

사후[편집]

사후 시신은 "의학대학에 실습용으로 써달라"는 유언에 따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에 해부용으로 기증되었고 각막 두 개는 당시 27세와 37세인 여성에게 각각 기증되었다. 그 뒤 2002년 9월 20일 사망한 탁명환의 아버지 탁두섭도 시신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에 기증하였다.

주요 저서[편집]

  • <한국의 신흥종교> (1972)
  • <신흥종교의 세계> 신흥종교문제연구소 (1976)
  • <현대 기독교의 이단> 국제종교문제연구소(1977)
  • <한국신흥종교의 실상> 국제종교문제연구소(1991)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탁두섭(1911년 - 2002년 9월 20일)
  • 어머니 : 안삼례
  • 배우자 : 김춘심
  • 아들 : 탁지원 (현대 종교 소장)
  • 아들 : 탁지일 (장로교 목사, 부산 장로회 신학대학 교수)
  • 아들 : 탁지웅 (성공회 신부, 일본 도쿄대교구 소속)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금주의 메모(6월27일-7월2일). 연합뉴스. 1994년 6월 25일.
  2. 조혜진. "이단 연구 발표 적법", 평강제일교회 패소. 노컷뉴스. 2011년 5월 3일.
  3. 송주열. 故 탁명환 소장 유가족들, "박윤식 씨 사과하라". 노컷뉴스. 2014년 2월 11일.
  4. 신동하. 故 탁명환 소장 20주기 추모식 열려. 한국기독공보. 2014년 2월 17일.
  5. 성문규. (정정보도) 바로 잡습니다. JTBC. 2014년 5월 22일.
  6. 박윤식 목사 설립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