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양음경구진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진주양 음경 구진증
Hirsuties coronae glandis
진주양음경구진증에 걸린 성기 모습
진주양음경구진증에 걸린 성기 모습
ICD-10 N48.89
ICD-9 607.89

진주양 음경 구진증(Pearly Penile Papules)은 젊은 남성의 성기부에 생기는 작은 진주 모양의 둥근 돌기가 생기는 것으로, 이것을 곤지름 또는 성병으로 잘못 아는 경우가 많은 증상이다. 진주양구진, 진주종성구진, 진주성구진, 음경구진, 음경사마귀, 진주성음경구진, 귀두사마귀, 음경좁쌀사마귀, 진주구진, 진주종성구진, 귀두돌기 등등 여러가지 이름으로 불린다.

Hirsuties papillaris coronae glandis enlarged.jpg
Hirsuties papillaris coronae glandis macro.jpg


사마귀와의 관계[편집]

일부에서 이것을 사마귀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 질환은 사마귀와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으로 약 1-3mm 크기의 피부색 혹은 붉은 색의 구진이 귀두부에 나타나게 된다. 그러나 이것은 정상적으로 생길 수 있는 것으로 전체 성인의 약 19%에서 발견된다. 아무런 증상도 없고 기능적으로도 아무런 역할이 없는 조직의 일종이다. 귀두관 주변에 포진하는 규칙적이고 단순한 형태의 유두형 구진으로 흔히 성병성 사마귀로 오인하는 일이 많다. 일부 남성은 매우 많지만 거의 없는 남자도 있다. 정상적인 샘물 조직이며 제거할 수 없고 제거할 필요도 없다. 아주 소량의 유성 분비물을 분비하여 음경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해준다. 포경 수술을 받은 남자는 건조,각질화되어 찾아 보기 어렵다.

특징[편집]

대체적으로 사춘기에 생기기 시작해서 20~50대 까지 흔히 발견되며 이는 인종적인 차이나 포경 수술의 여부와 상관이 없고 성행위의 빈도와도 아무 상관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기부 진주양 음경 구진증이 나타나는 부위를 조직 검사를 해보면 정상적인 표피와 결체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다만 혈관 조직이 정상보다 조금 많은 특징이 있을 뿐이다. 대체적으로 학계에서는 미용상을 제외하고 건강상 치료하지 않는다는 견해가 지배적인 편이다. 간혹 개수가 수 십 개 이상이거나 크기가 비정상적으로 커서 배뇨시 통증과 불편함을 줄 경우가 있고 극히 드물게 피부종양이나 피부암으로 진행된 경우도 있어 미리 의사에게 환부를 진단받고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

치료가능여부[편집]

진주양 음경 구진증(Pearly Penile Papules)으로 알려진, 귀두돌기는 남성의 성기부에 생기는 작은 둥글거나 원통형의 돌기가 생기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사춘기에 발병하며, 포경을 하지 않은 남성에게서 발병률이 좀더 높다고 알려져 있다. 발병원인을 정확이 밝혀진바가 없으며, 성기에 생기지만 성병이 아니기 때문에 전염되지 않고 건강한 성생활에 지장이 없는 질환이지만 특이한 모양 때문에 여성이 꺼려 할 수 있고, 또 성병으로 오해 받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많은 남성 보균자들이 고민하고 있다. 또한 분비물이 쌓여 잘 씻기지 않아 여성에게 불쾌한 냄새를 유발할 수 있고 일상 생활에서 자주 속옷을 갈아입어야 하기도 한다. 진주양음경구진은 치료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치료 후의 재발여부에 대해 그리 많은 정보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몇몇 논문에서 냉동치료나 레이저치료로 좋은 결과를 봤다는 결과가 있으며 가까운 피부과 클리닉에서 비보험 시술을 받을 수 있다. 수술은 매우 간단하고 며칠 뒤부터 샤워가 가능하다. 간혹 재발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수술 전 의사와 시술방법에 대한 상담이 필요하다. 간혹 집게나 손톱이나 손톱깎이나 면도칼로 자가치료를 감행하는 경우가 많은데 단기간 효과는 있더라도 뿌리를 완전히 제거할 수 없어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많고 약해진 피부막을 통해 2차 성병 감염에 취약해 질 수 있으니 그다지 추천하는 방법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