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인행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939년 9월 9일 비드고슈치 지역 유지 25명이 장터 광장의 박물관 앞에서 독일군에게 총살당하는 장면.[1][2] 피살자들의 시체는 비드고슈치 시민들을 공포에 질리게 하기 위해 6시간동안 공중에 전시되었다.[3]

지식인행동(독일어: Intelligenzaktion 인텔리겐착치온[ɪntɛliˈɡɛnt͡s.akˌt͡sjoːn][*])은 나치 독일제2차 세계 대전 초기에 폴란드의 사회지도층(주로 지식인: 교사, 의사, 사제 등)에 대해 비밀리에 벌인 집단살해 행동이다. 소련카틴 숲에서 벌인 짓의 독일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폴란드 민족성을 말살하여 폴란드 지역의 완전한 독일화와 합병을 이루기 위한 것으로서 국립추모연구소에 따르면 100,000 여명의 폴란드인이 살해당했다. 대부분의 피해자들은 강제실종되어 외딴 장소에서 학살된 뒤 집단매장지에 암매장되었다. 일부 피해자들은 일반 대중을 겁에 질리게 하기 위해 공개처형되기도 했다. 보안경찰 및 보안국 특수작전집단의 처형인들은 이를 잠재적 위험분자 제거라는 명목으로 위장했다.[4]

지식인행동은 탄넨베르크 작전의 제2단계였으며 이는 또한 동방총괄계획의 일부분이었다. 지식인행동은 1939년 가을에서 1940년 봄까지 계속되었으며, 그 뒤에는 평화특별행동이 실시되었다.[5]

각주[편집]

  1. Jerzy Ślaski, Polska walcząca, vol. 2, 3rd ed., augm., Warsaw, Oficyna Wydawnicza Rytm, 1999, p. 554. ISBN 8387893315.
  2. Janusz Kutta, "Rola Kościoła katolickiego w dziejach Bydgoszczy" (The Role of the Catholic Church in the History of Bydgoszcz), Kronika Bydgoska, vol. 19, ed. W. Jastrzębski, et al., Bydgoszcz, Towarzystwo Miłośników miasta Bydgoszczy, 1998, p. 14. ISSN 0454-5451.
  3. Ryszard Wojan, Bydgoszcz: niedziela 3 września 1939 r., Poznań, Wydawnictwo Poznańskie (Towarzystwo Rozwoju Ziem Zachodnich. Rada Okręgu Bydgoskiego w Toruniu), 1959, p. 68.
  4. Maria Wardzyńska (2009). Był rok 1939. Operacja niemieckiej policji bezpieczeństwa w Polsce. Intelligenzaktion [The year was 1939. Operation of German security police in Poland. Intelligenzaktion] (PDF file, direct download 2.56 MB) (폴란드어). Institute of National Remembrance, IPN (Portal edukacyjny Instytutu Pamięci Narodowej). 1/356쪽. ISBN 978-83-7629-063-8. Oblicza się, że akcja „Inteligencja” pochłonęła ponad 100 tys. ofiar. Translation: It is estimated that Intelligenzaktion took the lives of 100,000 Poles.[p. 8, or 10 in PDF] 
  5. Richard C. Lukas, Did the Children Cry? Hitler's War against Jewish and Polish Children, 1939-1945. Hippocrene Books, New York,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