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기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증기탕(蒸氣湯, Steam Bath)은 성매매 형태의 하나로 주로 남성 고객이 윤락 여성을 목욕 동반자로 지장하여 목욕을 하며 마사지를 받고 성관계를 맺는 것을 말한다. 여성이 알몸으로 남성의 몸을 타며 애무를 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에서 처음 시작하였으며 1996년 한국의 호텔을 중심으로 약 116개 업소가 성행을 했다. 성매매 특별법에 따라 증기탕은 불법이다. 소수이나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증기탕도 있다.[1]

명칭에 대한 오해[편집]

과거에는 이러한 형태의 성매매 업소를 터키탕(Turkish Bath, ←일본어: トルコ湯 토루코유[*])이라고도 불렀으나 이는 순수하게 일본에서 터키 목욕 문화를 오해한 데에서 비롯된 것으로 실제 터키에는 이러한 형태의 증기탕이 존재하지 않는다. 일본1984년 터키 외교관의 항의 서한을 받고[2] 소프랜드(Soapland, 일본어: ソープランド 소푸란도[*])로 변경하였으며, 대한민국1996년 데리야 딩겔테페 당시 주한 터키 대리대사의 문제지적에 따라 현재의 명칭인 증기탕으로 변경하였다.[3][4]

참고 문헌[편집]

  1. <이색지대 르포> 여성전용증기탕 탕돌이의 하루
  2. 日(일) 터키탕改名(개명)추진 터키外交官(외교관) 항의로, 경향신문 1984년 10월 8일자
  3. "터키탕 이름 바꿔달라" 주한土(토)대사관서 요청, 경향신문 1996년 8월 8일자
  4. 「터키탕」을「증기탕」으로, 경향신문 1996년 8월 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