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6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종6위(従六位)는 일본의 위계신계의 지위 중 하나이다. 정6위 아래, 정7위의 윗 단계에 위치한다.

개요[편집]

701년 다이호 원년, 다른 위계와 함께 다이호 율령에서 처음으로 제정되었다. 율령제에서는 또한 종6위상과 종6위하 두 단계로 나뉘었다. 종6위는 중무성의 소승(少丞), 중감물(中監物), 다른 성의 소승(少丞), 소판사(少判事), 중궁(中宮) 직의 대진, 소진, 상국의 개(介), 하국의 수(守) 등의 관직에 상당하는 위계에게 주어졌다.

메이지 시대 초기 태정관 제도에 있어서는 상하 구별이 없었고, 신기관(神祇官)의 대사(大史), 태정관의 소사(少史), 대학교 대조교(大助教) 등의 관직에 상당하는 위계가 되었다.

1946년 살아있는 사람에게 서위를 정지할 때까지 종6위는 문관은 고등관 5등(중학교, 사범 학교의 교장 등), 무관은 소좌(대대장 등)의 첫 서위가 되는 지위였다. 정지 후에는 죽은 사람만을 대상으로 성청의 본성의 계장급 공무원, 지방 공공 단체의 과장급 직원, 공립중학교의 교장직 등에 있던 사람에게 서위되었다.

저명한 종6위에 서위된 예로는 메이지 시대 군신으로 유명했던 해군 중령의 히로세 다케오와 한신전기철도 초대 사장으로 한신 타이거스의 설립자였던 도야마 슈조가 있다. 정치인 나카소네 야스히로는 해군 군인이었을 때, 해군 경리부장 소좌로 종6위에 서임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