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사학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종교사학파(독일어: Religionsgeschichtliche Schule)란[1] 1890년대 독일 괴팅겐 대학교를 중심으로 나타난 독일 개신교 신학자들의 신학 운동을 의미한다.[2]

사상[편집]

소위 "텍스트 뒤의 세계"를 탐구하고자 고등비평을 적극적으로 채택했다.[3]

일원[편집]

이 학파의 대표적인 학자들은  베른하르트 더함(1873), 알버트 아이크혼(1856-1926;1886), 헤르만 궁켈(1888), 요하네스 바이스(1888), 빌헬름 부셋트(1890), 알프레드 랄프스(1891), 에른스트 트뢸치(1891), 윌리엄 브레데(1891), 하인리히 핵크만(1893), 그리고 루돌프 오토(1898), 휴고 그레만(1902), 빌헬름 하이트뭘러(1902)가 있다. 칼 미르뱃(1888), 칼 클레멘(1892), 하인리히 바인엘(1899)과 젊은 시절의 폴 베르넬(1897)도 여기 분류된다. 루돌프 불트만이 3세대 종교사학자로 여겨지기도 한다.[web 1]

같이 보기[편집]

참고문헌[편집]

  1. William Baird, History of New Testament Research: From Jonathan Edwards to Rudolf Bultmann, Minneapolis: Ausgburg Fortress, p. 222: "HISTORY OF RELIGION AND RELATED METHODS. A new approach to the study of the NT was advanced by the "history of religions" school (religionsgeschichtliche Schule)". Actually, it was a school without a teacher and without pupils "
  2. Baird 2002, 222쪽.
  3. Soulen 2001, 78쪽.
내용주
  1.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잘못되었습니다; Rudolph1987라는 이름을 가진 주석에 텍스트가 없습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