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황 (당나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황(趙鍠, ? ~ 889년)은 중국 당나라 말기에 활약했던 군벌로, 887년부터 889년 그가 라이벌 양행밀의 손에 죽을 때까지 관찰사로서 선흡(宣歙, 본부는 지금의 안후이 성 쉬안청 시에 있었다) 번진(藩鎭)을 지배하였다.

생애[편집]

배경[편집]

조황의 출신 배경에 관해서는, 당나라정사인 《구당서》와 《신당서》 중 어디에도 그의 전기가 없기 때문에,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1][2] 다만, 그가 어린 시절에 훗날 대군벌이 될 주온과 친교를 맺었다고 알려져 있다.[3]

진언 휘하에서[편집]

887년, 당시 조황은 선흡 번진 소속 지주(池州, 지금의 안후이 성 츠저우 시)자사로 있었다.[4][5] 절도사(節度使) 고병이 지배하던 훨씬 큰 회남(淮南, 본부는 지금의 장쑤 성 양저우 시에 있었다) 번진은 고병이 총애하는 도사 여용지와 고병의 장령(將領)인 좌상도지병마사(左廂都知兵馬使) 필사탁 사이에서 내전에 빠져 있었다. 회남 번진의 수도 양주를 포위 공격하였으나 그것을 빨리 함락시킬 수가 없었던 필사탁은 선흡관찰사 진언에게 구원을 요청하기로 결정하였고, 그들이 공동으로 승리하면 진언에게 회남절도사의 직책을 맡아줄 것을 제안하였다. 하지만 진언의 군대가 도착하기도 전에, 양주는 필사탁에게 함락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사탁은 여전히 진언에게 절도사의 직책을 맡아달라고 제의하였고, 진언은 직책을 맡으러 양주로 갔다. 진언은 조황을 선흡관찰사로 삼아 자신을 대신하게 하였다.[4]

선흡 번진의 지배[편집]

양행밀과의 전쟁[편집]

하지만 진언과 필사탁은 이후 여주(廬州, 지금의 안후이 성 허페이 시)자사 양행밀과 여용지의 연합군에게 격파되었다. 그들은 양주에서 도망쳐서 손유와 합세했으나, 손유는 그 후 이들을 처형하였고 조황은 북쪽의 맹우도 없이 방치되었다.[4]

888년, 손유는 양행밀을 격파하고, 양행밀이 여주로 도망쳐서 돌아가게 하였다. 양행밀은 손유가 거기서 그를 칠 것을 매우 두려워하여, 진남군 절도사(鎭南軍節度使, 본부는 지금의 장시 성 난창 시에 있었다) 종전공격하여 진남군의 접수를 시도할까 심사숙고하였다. 하지만 양행밀의 모사 원습(袁襲)은 양행밀에게 조황이 취하기 제일 쉬운 목표임을 확신시켰다. 원습에 의하면, 조황은 번진을 오랫동안 지배하지 못했고 그곳을 제멋대로 잔인하게 다스렸기 때문에, 그의 장병들에게서 멀어지게 하였다. 나아가 원습은 양행밀에게 먼저 화주(和州, 지금의 안후이 성 마안산 시 허 현)자사 손단(孫端)과 상원(上元, 지금의 안후이 성 난징 시 장닝 구)을 지배하던 장웅을 설득하여 조황을 공격하게 하고, 조황이 손단과 장웅을 격파하는 데 집중할 때 그 다음에 조황을 공격할 것을 건의하였다. 양행밀은 동의하였다.[4]

양행밀은 조황을 공격하도록 손단과 장웅을 설득할 수 있었고, 조황은 당초 이들의 공격을 물리칠 수 있었다. 양행밀은 이 기회를 틈타 갈산(曷山, 지금의 안후이 성 쉬안청 시 쉬안저우 구 서남쪽에 있는 )에서 조황의 부장 소당(蘇塘)과 칠랑(漆朗)을 공격하였다. 그는 그들을 격파한 후, 선흡 번진의 수도인 선주(宣州)를 포위하였다. 조황의 형 조건지(趙乾之)는 당시 지주자사였는데, 그는 조황의 구원군으로 오려고 했으나 양행밀의 부장 도아(陶雅)가 조건지를 격파하여, 조건지는 진남군으로 달아나야 했고 조황은 지원도 없이 방치되었다.[4]

패망[편집]

889년 6월 당시, 선주에서는 양행밀의 포위망 하에서 식량을 매우 간절히 원해서, 사람들이 식인의존해야 했었을 정도였다. 이어 조황의 장령(將領)인 지휘사(持揮使) 주진사(周進思)가 조황을 내쫓았다. 조황은 양주로 달아나서 손유에게 가담하려고 했으나, 달아나던 도중에 양행밀의 부장 전군에게 붙잡혔다. 이후 주진사 자신도 다른 장령들에 의해 체포되었고, 그 장령들은 양행밀에게 선주를 바치고 투항하였다.[3]

양행밀이 조황을 포로로 잡자, 그 무렵 선무군 절도사(宣武軍節度使, 본부는 지금의 허난 성 카이펑 시에 있었다)이자 당나라 영역에서 제일 강대한 군벌의 하나였던 주온이 양행밀에게 사자를 보내, 조황을 자신에게 보내줄 것을 요구하였다. 양행밀은 원습과 상의하였고, 원습은 대신 조황을 처형하고 그 목을 주온에게 보내자고 주장하였다. 양행밀은 그렇게 하였다.[3]

조황을 섬긴 사람들[편집]

출전, 주해 및 참고 자료[편집]

  1. 구당서》, 목차.
  2. 신당서》, 목차.
  3. 자치통감》, 권258.
  4. 자치통감》, 권257.
  5. 백양판 자치통감》, 권63, 부록 ( 왕조 절도사(節度使) (2))
전임
진언
선흡관찰사
887년 ~ 889년
후임
양행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