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한모(鄭漢模, 1923년 10월 27일 ~ 1991년 2월 23일)는 대한민국시인이며 국문학자이다. 호는 일모(一茅).

생애[편집]

충청남도 부여에서 출생한 그는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고 동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교수, 문예진흥원장, 노태우 정부 시절에 문공부 장관 등을 지냈다. 1945년 동인지 《백맥》에 〈귀향시편〉을 발표하면서 시작 활동을 했으며, 《시탑》과 《주막》 동인으로 활동, 시집으로 《카오스의 사족》,《여백을 위한 서정》,《아가의 방》,《새벽》,《아가의 방 별사(別詞)》,《원점에 서서》 등이 있다. 《현대시론》,《한국 현대시 문학사》《한국 현대시의 정수》 등 다수의 학술서가 있다.

가족 관계[편집]

참고 자료[편집]

전임
이웅희
제17대 문화공보부 장관
1988년 2월 25일 ~ 1988년 12월 4일
후임
최병렬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