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크 바그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자크 바그너(포르투갈어: Jaques Wagner, 1951년 3월 16일 ~ )는 2007년부터 2015년까지 바이아주의 주지사를 지냈으며 2015년 당시 국방부 장관을 지낸[1] 브라질의 정치인이다.

1951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유대계 폴란드인 이민자 집안에서 태어났다. 젊은 시절에는 노동 시온주의 청년 단체인 하보님 드로르에서 활동했다. 바그너는 노동자당의 창당주임과 동시에 700만 명 이상의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는 노동조합 통합노동자중심의 창립주이다. 2007년 바이아 주의 주지사로 선출되었으며, 2010년 재선에 성공하였다.[2]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의 수석보좌관을 지냈으며,[3] 2018년 현재 노동자당의 차기 대권주자 중 하나다.[4]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