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개발 상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자체 개발 상품(Private Label Product)이란 어떤 기업이 생산하거나 제공하는 제품에 다른 기업상표를 붙인 제품을 말한다. 줄여서 PL상품, OL상품(Own Label), 또는 PB상품(Private Brand)이라고도 한다.

식품에서부터 화장품, 웹 호스팅까지 자체 개발 상품의 범위도 넓은 편이다.

자체 개발 상품은 유통업체가 제조업체와 직접 계약을 맺어 유통구조가 상대적으로 단순하기 때문에 각 유통 단계별로 들어가야 하는 중간 유통 마진이 줄어들고, 마케팅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의 선택폭이 다양해지고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으며 일반 브랜드에서 구할 수 없는 상품들을 자체 개발 상품으로 구할 수도 있다. 유통업체는 상품에 대한 소비자의 평가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으며, 제조업체는 유통업체가 보유한 광대한 유통망을 통해 국내 또는 해외에 판매할 상품을 개발해 판매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1]

그러나 자체 개발 상품 확대가 소매업체의 경쟁력을 저하시키는 사례도 있다. 미국의 시어스(Sears)의 경우, 자체 개발 상품 위주로 매장에 진열했다가 소비자의 외면을 받았다.[2] 또 제품 가격을 낮게 맞추면서 품질이 일반 상품과 차이가 날 수 있다. 실제로 대한민국이마트는 자체 개발 상품이 일반 상품과 품질면에서 차이가 없다고 광고하다 이후 제조사의 일반 제품과 미세하지만 차이가 있다고 시인하기도 했다.[3]

각주[편집]

  1. “PL상품구성과 MD의 전략”. 넥스트이코노미. 2008년 8월 29일. 2009년 2월 18일에 확인함. 
  2. “PL상품, 품질 및 브랜드 관리가 열쇠”. 매경이코노미 제1429호(2007.11.07). 2007년 11월 3일. 2009년 2월 18일에 확인함. 
  3. 김지영 (2009년 2월 15일). “대형마트-제조업체, 우유 품질 싸고 갈등 커지나”. 서울신문. 2009년 2월 1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