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새버섯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잎새버섯
Eikhaas.JPG
생물 분류
역: 진핵생물
계: 균계
아계: 쌍핵균아계
문: 담자균문
아문: 담자균아문
강: 담자균강
목: 구멍장이버섯목
과: 왕잎새버섯과
속: 잎새버섯속
종: 잎새버섯
(G. frondosa)
학명
Grifola frondosa
(Dicks.) Gray
이명
Polyporus frondosus Fr.[1]

잎새버섯(Grifola frondosa)은 은행나뭇잎같은 갓들이 여러 겹으로 겹쳐진 것처럼 생겼으며, 색은 검은색이나 갈색, 혹은 흰색이다. 일본에서는 마이다케 버섯이라고 부른다.

항암 효과[편집]

잎새버섯은 모든 버섯 중에서 가장 항암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었다. 그런데 2007년 꽃송이버섯의 항암면역물질 보유량이 잎새버섯 보다 3배, 표고버섯의 12배, 영지버섯의 3배, 아가리쿠스의 5배 뛰어나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2]

1998년 미국 FDA는 잎새버섯 추출물을 항암보조제로 시판을 승인했다. 2005년 1월 20일 미국 암협회는 암치료 대체치료요법 안내책자에서 마이다케 버섯의 추출물인 Maitake D-fraction(마이타케 디-프렉션)을 암치료 대체요법 제품으로 소개했다. 같은 해 5월 9일 미국 FDA는 마이타케 디-프렉선의 2단계 신약임상시험을 허가했다. 메모리얼 슬로언 케터링 암센터는 임상시험결과 항암효과가 인정되었다고 발표했다.[3] 이 분야의 권위자는 20여년간 항암물질을 연구해 온 일본 고베 약학대난바 히로아키 교수로서, 잎새버섯 추출물 연구성과로 미국 대체의학회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4]

2012년 현재 일본의 600명 이상, 미국의 3,000명 이상의 의사들이 항암제와 잎새버섯 엑기스 및 정제를 병용하여 치료하고 있다.[5]

사례[편집]

일본의 시부타미 중앙병원 원장인 시미즈 묘우세이가 암이 전신에 퍼져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고, 항암치료와 병행하여 잎새버섯 액기스를 5개월간 복용하고 나은 사례가 유명하다. 일본에서는 그 의사의 저서가 암환자의 필독서로 알려지기도 했다.[6][7]

양식[편집]

1980년 일본에서 최초로 양식 재배에 성공하였으며, 현재는 한국에서도 많이 양식해서 판매 중이다.

요리[편집]

항암효과로 유명한 영지버섯, 상황버섯 등은 딱딱하여 물에 달여먹는 방법만 소개되나, 잎새버섯은 양식되어 시판되는 송이버섯 처럼 각종 요리를 해먹는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