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골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체골격

인체 골격(人體骨格)은 로 구성되며 몇몇의 는 서로 관절하며 인대, 힘줄, 근육, 연골로 골격을 지탱하며 보충한다.

일생 동안에 골격의 구성은 바뀐다. 잉태 기간의 초기 태아는 단단한 골격을 가지지 않으며, 자궁에서 9개월 동안 자라면서 뼈는 형성된다. 아기가 태어났을 때 성인보다 많은 뼈를 가지고 있다. 평균적으로 성인은 206개의 뼈를 가지고 있다(개개인마다 차이는 존재한다.). 하지만 아기는 대략 270개의 뼈를 가지고 태어난다. 뼈 개수의 차이는 성장 중에 서로 융합하기 때문이다. 이 개수는 머리뼈척추를 포함하는 숫자다. 엉치뼈(척추의 아래쪽에 있는 뼈)는 6개의 뼈로 이루어져 있으며, 태생시에는 나누어 있다가 자라면서 융합하여 하나의 단단한 구조를 이룬다.

가운데귀(중이)에 있는 6개의 뼈(한 쪽에 각각 3개씩)는 그들끼리만 관절한다. 그리고 목뿔뼈는 어떤 뼈와도 만나지 않는다.

가장 큰 뼈는 넙다리뼈(대퇴골)이며 가장 작은 뼈는 가운데귀(중이)에 있는 등자뼈이다.

기능[편집]

골격의 기능은 몸을 지지할 뿐만이 아니라, 혈액형성작용(조혈작용)을 한다. 혈액 세포의 생성은 골수에서 생성된다(이것이 골수암이 치명적인 병인 이유다). 중요 장기를 보호하기 위해서 필요하며 이동을 위해 근육을 필요로 한다.

구성[편집]

인체 골격을 이루는 뼈를 두 집단으로 나누면, 몸통뼈대팔다리뼈대로 나눌 수 있다. 몸통뼈대는 신체 가운데에 있는 뼈와 머리, 목, 척추, 갈비뼈, 복장뼈로 구성된다. 팔다리뼈대는 빗장뼈, 어깨뼈, 팔의 뼈, 골반의 뼈, 다리의 뼈로 구성된다.

인체 골격을 이루는 뼈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성별간 차이점[편집]

남자와 여자의 골격 간에는 많은 차이가 있고, 어떤 것들은 두드러진다. 남자는 다소 두껍고 긴 사지와 손발가락을 가지고 있는 반면에 여자는 신체 크기에 비해 큰 골반뼈를 가지고 있는 경향이 있다. 여자는 좁은 가슴우리(흉곽)와 작은 , 작은 아래턱뼈를 가지는 경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