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진 (1983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호진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Lee Ho-Jin
출생일 1983년 3월 9일(1983-03-09) (34세)
출생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180cm
포지션 수비수 / 미드필더
청소년 클럽 기록
성균관대학교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2006-2007
2008
2009
2009
2010
2011-2012
라싱 산탄데르
인천 유나이티드
JJK 이위베스퀼레
FCJ (임대)
폴리스 유나이티드 FC
고양 국민은행
001 0(0)
000 0(0)
001 0(0)
000 0(0)
000 0(0)
002 0(0)
국가대표팀 기록
2002-2003 대한민국 U-20 007 0(1)
* 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또한 출장수와 골은 2009년 1월 1일 기준이다.
‡ 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09년 1월 1일 기준이다.

이호진(1983년 3월 9일 ~ )은 대한민국의 前 축구 선수다.

개요[편집]

강릉농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를 중퇴하였다. 강한 체력으로 인하여 '아이언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부스스한 인상으로 인하여 거지들의 우두머리를 뜻하는 '왕초'라는 별명이 붙기도 하였다.

축구인 생활[편집]

선수 생활[편집]

해외 이적을 둘러싸고 성균관대학교와 이견을 보여 중퇴한 뒤 해외 진출을 모색한 그는 벨기에 주필러 리그RSC 안데를레흐트, 네덜란드 에레디비시PSV 에인트호번, 프랑스 리그 1AS 낭시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았으나 모두 실패하였다.[1][2] 우여곡절 끝에 이적 시간이 마감되기 20분 전인 2006년 2월 1일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싱 산탄데르에 입단하면서 이천수에 이어 두 번째로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한 한국인 선수가 되었다.[3][4] 하지만 계속적으로 부상을 입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다가,[5][6] 2005-06 시즌 마지막 경기인 비야레알 CF와의 경기에서 데뷔하여 좋은 활약을 펼쳤다.[7][8][9] 하지만 다시 허벅지 부상을 입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였고, 결국 라싱 산탄데르와의 재계약에 실패하여 2008 K리그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 참가하게 되었다.[10] 2008년 드래프트 3순위로 인천에 입단하였지만,[11] 또 다시 부상으로 신음하며 K리그에서는 아예 출장하지 못했다. 결국 타 클럽으로의 이적을 추진하였고, 2009년 핀란드 베이카우스리가JJK 이위베스퀼레로 이적하였다.[12] 이후 2009년 8월 FC 이위베스퀼레 블랙버드로 임대 이적하면서 활약했고, 2010년 타이 프리미어리그폴리스 유나이티드 FC와 계약을 맺었다.

2011년 고양 KB국민은행에서 뛴 그는 이듬해인 2012년 현역 입대와 함께 선수 은퇴를 선언했다.[13] 3사단에서 현역으로 복무한 그는 2014년에 제대한 후 축구 에이전트 및 유소년 지도자로 간간히 활동 중이다.[14]

국가대표 생활[편집]

2003년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2003년 FIFA 세계 청소년 축구 선수권 대회에 참가하여 예선 1차전 독일전에서 골을 넣는 등 맹활약을 펼쳐 대한민국의 2-0 승리에 공헌하였지만, 골을 넣는 과정에서 골키퍼와 충돌하여 무릎 부상을 입어 6개월 동안 경기에 뛰지 못했다.[15] 당시 독일 청소년대표팀 감독이 울리 슈틸리케였다.

경력[편집]

선수 경력[편집]

출신 학교[편집]

각주[편집]

  1. 청소년축구대표 이호진, PSV 입단 테스트
  2. 이호진, 프랑스 낭시 입단 테스트 중
  3. 이호진, 라싱 입단 '스페인 진출 2호'
  4. 이호진, 라싱과 마감 20분 전 극적 계약
  5. 스페인 프로축구 이호진, 허벅지 부상
  6. 산탄데르 이호진 "계속된 부상에 답답"
  7. 이호진, 프리메라리가 데뷔 '풀타임'
  8. 이호진, 인상적 데뷔 "살아 있다는 거 보여줬다"
  9. 성공적인 데뷔전의 이호진, 심판에까지 칭찬받아
  10. 이호진, 우여곡절 끝 K-리그 '노크'
  11. 이호진, 3라운드에서 인천에 지명돼
  12. 이호진, 핀란드 리그 진출
  13. 14년 전 슈틸리케 울린 이호진 이야기 - 축구저널
  14. 이호진, 히딩크에 퇴짜 맞고 스페인 진출? - 축구저널
  15. 독일 격파의 주인공 이호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