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유정
출생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학력 이화여자대학교 법학과 학사
직업 변호사

이유정(李浟靜, 1968년 ~ )은 대한민국의 법조인이다. 서울북부지방검찰청 검사를 지냈으며, 현재는 법무법인 원 구성원변호사이자 이화여자대학교 겸임 교수이다. 2017년 8월 8일 이정미 헌법재판소 재판관의 후임으로 지명되었으나,[1] 9월 1일 자진 사퇴하였다.[2]

생애[편집]

서울특별시에서 태어나 정의여자고등학교이화여자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법여성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3년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1994년 사법연수원 23기를 수료한 뒤 검사로 임관하였으나 1996년 변호사로 전업하였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에서 여성인권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였다. 호주제 폐지, 인터넷 실명제, 휴대폰 위치 추적 문제 등의 헌법소원을 대리하였고, 인혁당 사건 재심 재판과 국가 상대 민사 소송도 대리하였다.[3]

평가/논란[편집]

  • 청와대는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로 지명하며, "이 후보자는 여성·노동·아동·인권 등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 헌신해 온 변호사"라며 "헌법 및 성평등을 위한 실무 경험을 갖춘 법 여성학자로서 헌법 수호와 기본권 보장이란 헌법재판관의 임무를 잘 수행할 적임자"라고 평가하였다.[1]
  • 미래컴퍼니, 가짜 백수오 파동을 일으켰던 내츄럴엔도텍의 비상장주식 투자로 10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는데 이 후보자 매도 후 폭락하여 논란이 되었다.[4]
  • 검찰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 투자로 수억 원대 차익을 얻은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했다.[5]

각주[편집]

  1. “[종합]文대통령,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이유정 변호사 지명”. 2017년 8월 8일에 확인함. 
  2. [1],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자진 사퇴… 靑 "본인 결정 존중"
  3. “이유정 신임 헌법재판관 후보자 누구?”. 2017년 8월 8일. 2017년 8월 8일에 확인함. 
  4. “이유정 '백수오 파문' 전에 주식 팔아 5억 차익”. 《조선일보》. 2017년 8월 30일. 
  5. '미공개정보 주식거래'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자 압수수색”. 《경향신문》. 2018년 10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