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자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유자업(劉子業, 449년 ~ 465년)은 남조 송나라의 제6대 황제(재위 : 464년 ~ 465년)이다. 전폐제(前廢帝)라고 불리는데, 유송에서 폐위된 황제가 유자업만 있는게 아니고 후폐제(後廢帝) 유욱(劉昱)도 있기 때문이다. 효무제(孝武帝)와 황후 왕헌원 사이에서 태어난 장자이다.

생애[편집]

464년, 아버지인 효무제가 죽어서 황제로 즉위하였다.

어머니인 왕태후가 병으로 위독하여 유자업을 불렀는데도 "환자가 있는 곳에는 귀신이 나온다." 라고 말하여 문병에도 가지 않았다. 그러자 왕태후가 노하여 시종에게 "당장 칼을 가져와서 내 배를 갈라라. 어떻게 저렇게 비린내나는 아이를 낳을 수 있었는가!" 라고 말하였고, 곧 병이 더욱 심해져 세상을 떠났다.

효무제 때의 중신인 대법흥(戴法興)마저 축출한 뒤 곧 그를 죽이니, 행실이 꺼릴 것 없이 더욱 방자해졌다.

아버지의 총애를 받은 이복동생 유자란(劉子鸞)을 미워하여 사약을 내려 처형하였다. 당시 유자란은 10세였고, 죽을 때 말하기를 다시는 제왕의 가문에서 태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작은 할아버지인 강하왕(江夏王) 유의공(劉義恭)이 모반을 하려 하였다고 직접 병사들을 이끌고 습격하여 그와 그의 네 아들들을 모두 살해한 뒤, 그 몸을 8조각으로 자르고 배를 갈랐으며, 눈을 뽑아 꿀에 담가서 귀목종(鬼目棕)을 만들었다.

종실의 여자들을 모두 불러들인 뒤, 좌우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을 겁탈하게 하였고, 따르지 않는 사람이 있으면 즉시 그 사람과 그의 가족들을 모두 죽였다.

또한, 태위 심경지(沈慶之)를 그의 사촌 심유지(沈攸之)를 시켜 몰래 독주를 마시게 하여 죽였으며, 심경지의 장남 시중 심문숙(沈文叔)도 누명을 씌어 독살시켰다.

어느 날 꿈에 왕태후가 나타나 저주하기를 "너는 어질지도 못하고 불효를 저지르는 놈으로, 황제의 자격이 없다. 네 아비 또한 난폭하고 황음무도하여 하늘과 백성들로부터 원망을 샀고 너 또한 그러하다. 앞으로는 문제(文帝)의 자식들에게 황제를 맡겨야겠다." 라고 하였다. 이를 크게 두려워하여 효무제, 문제의 형제들과 그 아들들을 모두 잡아들여 죽이거나 몹시 학대하였다. 상동왕(湘東王) 유욱(劉彧), 건안왕(建安王) 유휴인(劉休仁), 산양왕(山陽王) 유휴우(劉休佑)를 몹시 미워하여 그들을 각각 저왕(猪王 : 돼지왕), 살왕(殺王 : 살인마왕), 도왕(盜王 : 도적왕)이라고 불렀고, 특히 유욱을 돼지를 대하는 것처럼 심하게 모욕하였으며 항상 기회를 봐서 죽이려고 하였으나, 번번이 유휴인의 꾀로 인하여 죽이지 못했다.

465년, 유욱을 세우고자 반란을 일으킨 신하들에게 시해당했다.

가족[편집]

참고문헌[편집]

  • 샹관핑, 《중국사 열전, 후비 - 황제를 지배한 여인들》, 달과소, 2008
전 임
효무제 유준
제6대 유송 황제
464년 ~ 465년
후 임
명제 유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