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차단은 신중하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수필은 관리자가 그 핵심에 있는 제도인 차단에 대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수필은 일반 사용자에게도 해당하지만, 특히 관리자를 대상으로 하는 수필입니다.

위키백과에는 차단 정책이 있어, 반복적인 문서 훼손이나 사칭 및 부정한 다중 계정 등을 차단의 사유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와 동시에 다음과 같이 서술되어 있습니다.

“현재 한국어 위키백과에는 차단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다음의 차단 기준은 항상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상황에 맞게 대처가 이루어집니다.”

즉, 각 상황에 따라 관리자의 재량에 의해 차단 여부와 기간이 결정됩니다. 이것을 악용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차단의 문턱을 낮게 보고 그리 큰 문제가 아닌데도 차단 요청을 하는 사용자가 있습니다. 그러나 차단은 위키백과에서의 발언권을 강제적으로 빼앗는 것이며, 발언을 할 수 없다는 것은 그 사용자가 다른 사용자들로부터 완벽히 격리된다는 것을 뜻합니다.

이러한 경솔한 차단 요청이 받아들여지거나, 관리자의 판단 착오로 차단이 이루어지는 경우 외부에서 위키백과의 평판이 나빠질 뿐만 아니라 내부에서도 소란이 생길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용자가 순수한 기여 목적으로 편집을 하거나 새로운 문서를 작성했는데, 그것을 문서 훼손이나 장난으로 본 다른 사용자가 제대로 토론도 하지 않고 차단 요청을 넣는다면 그 사용자는 기분이 매우 불쾌해질 것입니다. 거기에 차단 요청이 수락되기라도 한다면 그는 위키백과에 정이 떨어져 아예 위키백과에서 떠나게 될 수도 있습니다. 만약 그가 자신의 차단에 대해 항의하려고 프록시를 사용하거나 다중 계정이라도 쓰게된다면 차단 회피가 되어버리고, 차단 기간은 계속 길어집니다. 결국, 그는 계속 다른 방법으로 관리자나 일반 사용자에게 호소하거나 반복적으로 문서 훼손을 일으킬 것입니다.

물론 이것은 최악의 사태를 가정한 것입니다. 하지만, 한국어 위키백과의 규모가 커질수록, 한번 차단이 수락되면 다른 사용자가 변호해 주지 않는 한 어떠한 항변도 할 수 없는 현 상황에서 이런 일은 얼마든지 생길 수 있습니다. 규모가 커지고 차단 요청이 늘어갈수록 관리자는 조금 더 차단 버튼을 누르는 데 신중해야 하며, 결정은 냉정하게, 하지만 속은 따뜻하게 유지해야 할 것입니다. 차단은 요청도, 수락도 신중하게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