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오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울산 오씨 (蔚山 吳氏)
관향 울산광역시
시조 오연지(吳延祉)
주요 인물 오식(吳湜)
인구(1985년) 2,696명
울산 오씨 종친회

울산 오씨(蔚山 吳氏)는 울산광역시를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오연지(吳延祉)는 해주 오씨 시조 오인유(吳仁裕)의 7세손으로 고려 충렬왕 때 중서시랑 평장사(中書侍郞 平章事)로 학성군(鶴城君)에 봉해졌다.

기원[편집]

오씨의 유래는 춘추전국시대 중국 양자강 부근의 주나라 제후국이었던 오(吳) 나라에서 시작되었다. 고대 중국 양자강 부근의 주나라 일족으로 주나라의 고공단보(古公亶父), 주 태왕(周太王)의 장남인 오 태백(吳太伯)을 시조로 하여 희성(姬姓)에서 나왔다. 제후국 오(吳)나라는 태백을 초기 군주로 시작하여 하대 자손인 부차왕의 손자인 루양부터 주나라 천자로부터 오(吳)씨 성을 하사받아 오씨가 되었으며, 비로소 오(吳) 나라의 왕으로 되었다.

역사[편집]

해주 오씨의 시조 오인유(吳仁裕)는 중국 송(宋) 나라의 학사로 984년(성종 3년) 고려에 귀화하여 검교군기감(檢校軍器監)을 역임하고 해주(海州)에 정착하였다.

오인유의 6세손 오효성(孝成)의 차자(次子)인 문충공(文忠公) 오연지(吳延祉)가 고려 충렬왕 때 문과에 급제하여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郞平章事)에 이르렀고 동남 변경을 침범하는 왜구(倭寇)를 토벌한 공으로 학성군(鶴城君)에 봉해졌다. 학성은 울산의 옛 지명이기 때문에 후손들이 해주 오씨에서 분적하여 울산을 본관으로 하였다.

오연지의 손자 오수천(吳受天)은 고려에서 정의대부(正義大夫)로 좌부대언(左副大言)을 지냈고, 증손 오식(吳湜)은 조선 태종 조에 형조참의와 전라도관찰사를 거쳐 경주부윤 겸 병마절도사에 이르렀다.

5세손인 오흠로(吳欽老)는 세종 조에 사마시에 급제하여 제용판관(濟用判官) 및 황주판관(黃州判官)을 지냈다. 오도남(吳道男)은 이괄(李适)의 난 때 왕을 호종(扈從)한 공으로 진무공신(振武功臣)에 책록(策錄)되었고, 오적남(吳迪男)은 장사랑(將仕郞)을 지냈다. 오탁(吳琢)은 현감을 지냈고 경사(經史)에 깊은 조예가 있었으며 덕망이 높았다. 오환은 가선대부로 한성부판윤을 지냈고, 오필제(吳必濟)는 첨지중추부사에 이르렀으며, 오찬웅(吳贊雄)은 절충장군에 올랐고, 오병규(吳炳奎)는 동지돈녕부사를 역임하였다.[1]

본관[편집]

울산(蔚山)은 대한민국 동해안에 위치하는 울산광역시의 지명이다. 신라(新羅) 굴아화촌(屈阿火村)인데 파사왕(婆裟王)이 현(縣)을 두었고 통일신라의 경덕왕(景德王)은 하곡(河曲)으로 개명(改名)하여 임관(臨關)의 영현(領縣)으로 삼았다. 고려 태조(太祖)는 흥려부(興麗府)로 승격시켰다. 그 외 울주(蔚州),학성(鶴城),대성(大成),흥려(興麗) 등의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었으며, 지금 울산광역시 중구에는 학성동(鶴成洞)과 학성공원이 있다. 이런 변천을 거쳐 1397년(태조 6) 진(鎭)을 두었고 1413년(태종 13)에는 진(鎭)을 파(罷)하고 울산(蔚山)으로 개칭하여 지군사(知郡事)로 삼았다. 1599년(선조 32) 부(府)로 승격하였고 1895년(고종 32) 군(郡)이 되었다. 1931년 울산면이 울산읍으로 승격하였으며 1962년 읍이 울산시(蔚山市)로 승격하고 1995년 1월 1일 울산군을 통합하였다. 1997년 7월 15일 울산광역시로 승격하였다.

분파[편집]

인구[편집]

  • 1985년 660가구, 2,696명
  • 2000년 764가구, 2,491명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