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퇴위아 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퇴위아 섬

우퇴위아 섬(Utøya)은 노르웨이 부스케르 주에 있는 튀리피오르덴 호에 위치한 으로,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북서쪽으로 약 30km 떨어져 있다. 면적은 0.106km2 이며, 호수가에서 500m 가량 떨어져 있다.

이 섬은 노르웨이 노동당 청년조직인 노동자 청년동맹(노르웨이어: Arbeidernes ungdomsfylking)이 소유하고 있으며, 청년동맹은 매년 여름 이곳에서 정치 캠프를 개최하고 있다. 오슬로 노동조합 총연맹(노르웨이어: Oslo faglige samorganisasjon)이 구입해 1950년 8월 28년 청년동맹에 증여했다[1]. 우퇴위아는 정치 캠프가 없는 기간 동안에 캠핑장과 이벤트 행사장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운영은 우퇴위아 에이에스(Utøya AS)가 맡고 있다.

2011년 대참사[편집]

2011년 7월 22일 노동자 청년동맹(AUF)가 주최하고, 600여명이 참여한 정치 캠프에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는 경찰제복을 입고 섬에 들어와 한 시간 여전에 발생한 오슬로 정부청사 폭탄테러에 관해 할 말이 있다며, 캠프 참여자들을 모은 뒤 오후 5시 30분 무렵 (한국 시간 23일 오전 0시 30분) 에 총을 난사하였다. 캠프 참가자들의 증언에 의하면 생존자들에 증언에 따르면 그는 매우 침착하게 바다로 해엄쳐 도망가는 사람들에게 사격을 했으며, 죽은 척하고 있던 사람들에게도 확인 사살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2] 사건 발생 1시간 후 경찰이 섬에 도착하자 바로 투항한 후 체포되었다. 이 사건으로 86명의 청소년 정치캠프의 참가자가 희생되었다.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Store Norske Leksikon: Utøya Retrieved 2011-07-24
  2. "헤엄쳐 도망가도 총 쏘고 쓰러지면 확인사살 … ‘인간 사냥’", 《경향신문》, 2011년 7월 24일 작성.

좌표: 북위 60° 01′ 25″ 동경 010° 14′ 53″ / 북위 60.02361° 동경 10.24806° / 60.02361; 10.24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