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안심사 부도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심사부도군
(安心寺浮屠群)
대한민국 전라북도문화재자료
종목 문화재자료 제186호
(2005년 12월 16일 지정)
위치
완주 안심사 (대한민국)
완주 안심사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운주면 완창리 22외 1필지
좌표 북위 36° 6′ 34″ 동경 127° 18′ 4″ / 북위 36.10944° 동경 127.30111° / 36.10944; 127.30111좌표: 북위 36° 6′ 34″ 동경 127° 18′ 4″ / 북위 36.10944° 동경 127.30111° / 36.10944; 127.30111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안심사계단및승탑군
(安心寺戒壇및僧塔群)
대한민국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종목 유형문화재 제109호
(1984년 9월 20일 지정)
(2005년 6월 23일 해지)
주소 전라북도 완주군 운주면 안심길 372 (완창리)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완주 안심사 부도군(完州 安心寺 浮屠群)은 전라북도 완주군 안심사에 있는 부도군이다. 금강계단이 보물로 승격 지정되며[A], 부도군을 묶어 2005년 12월 16일 전라북도의 문화재자료 제186호로 지정되었다.[2]

개요[편집]

이 구조물은 석가모니의 치아 한 개와 사리 열 개를 봉안하려고 조선 영조 35년(1759)에 세웠다. 부도전은 앞면과 옆면에 긴 직사각형 돌을 놓아 축대를 쌓고, 그 위에 비슷한 크기의 돌판을 한 줄로 얹었다. 돌판에는 연꽃과 回(회)자 문양을 섬세하게 조각하였다. 부도전의 네 귀퉁이에는 장군 모양의 돌조각을 놓았다. 부도전 중앙 뒷편에는 종 모양의 부도가 있는데, 받침부와 지붕에 새긴 문양이 매우 섬세하다. 부도전을 짓기에 앞서 세조가 직접 글을 짓고 글씨를 써 주었는데, 그 글씨를 보관하려고 별도의 건물을 함께 지었다고 한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내용
  1. 완주 안심사 금강계단(完州 安心寺 金剛戒壇) : 보물 제1434호 승격 지정. 2005년 6월 13일.[1]
출처
  1. 문화재청장 (2005년 6월 13일). “문화재청고시제2005-38호(국가지정문화재〈보물〉지정)”. 대한민국 관보 제16017호. PDF. 70쪽. 
  2. 전라북도지사 (2005년 12월 16일). “전라북도 고시 제2005 - 345호. 전라북도 문화재 지정고시” (PDF). 전라북도 도보 제1988호. 38-39쪽. 2016년 9월 11일에 확인함. '안심사 계단 및 승탑〔부도〕군'중 계단(안심사 금강계단)이 보물 제1434호로 승격됨에 따라 계단과 승탑군이 분리된 상태에서 부도군만으로는 유형문화재로서의 가치가 다소 미흡하므로 문화재자료로 지정하여 보존하는 것임. 
  3.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