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카드 (스포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와일드카드(wild card)는 정상적인 방식으로는 플레이오프에 진출을 못했지만, 특별한 방식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팀 또는 선수를 말한다. 그러므로 와일드카드에게는 한 경기를 더 치르거나 원정 경기를 치러야 하는 등의 불이익도 따르는 경우도 있다. 또한 주최자가 자유로이 참가를 결정할 수도 있다.

각 종목별 와일드카드 제도[편집]

야구[편집]

한국 프로 야구[편집]

1999년부터 2000년까지 양대 리그 제도가 도입되면서 한쪽 리그의 3위 팀이 다른 리그의 2위 팀보다 승률이 높은 경우 와일드카드제의 일환으로 두 팀간의 준 플레이오프를 치렀다.

2015년부터는 4위팀과 5위팀간의 와일드카드 제도가 도입되었는데 단, 4위팀에게 1승이나 1무의 어드벤티지가 주어지고 5위팀이 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2경기를 모두 이겨야한다는 조항이 적용된다. 즉 5위팀이 4위팀과의 경기에서 1패나 1무만 거두면 탈락한다. 또한 모든 와일드카드전 게임은 4위팀의 홈구장에서 펼쳐지게 된다.

메이저 리그[편집]

1994년 시즌부터는 서부, 중부, 동부의 3개 지구가 되어, 지구 우승을 하지 못한 팀들 중에서 가장 승률이 높은 구단에게 와일드 카드가 주어져 플레이오프에 참가하게 되었다. 이 때 각 와일드 카드 구단의 상대는 그 구단이 속한 지구를 제외한 지구 우승 팀 중 승률이 가장 높은 팀이었다. 2012년 시즌부터는 지구 우승을 하지 못한 팀들 중 가장 승률이 높은 두 팀에게 와일드 카드가 주어지고, 와일드 카드 팀끼리 한 경기의 플레이오프를 치른 뒤 1994년 이후와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한다. 와일드 카드 구단의 상대는 그 구단이 속한 지구를 포함한 지구 우승 팀 중 승률이 가장 높은 팀이다.

축구[편집]

하계 올림픽[편집]

축구는 1932년 LA 올림픽을 제외하고는, 1900년 하계 올림픽부터 꾸준히 올림픽 종목 중 하나로 채택되어 왔다. 1930년 제1회 월드컵이 열리기 전까지 사실상 올림픽은 가장 중요한 축구 대회로써 지위를 누려왔다. 하지만 순수 아마추어만이 참여할 수 있는 올림픽 축구는 월드컵보다 중요도가 하락한다. 1984년 하계 올림픽부터 프로 선수들이 참여할 수 있게 되었지만, 여전히 FIFA는 월드컵의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올림픽에 참여할 수 있는 선수들을 만 23세 이하(U-23)로 제한하고 있다. 다만 본선에서는 아직까지 23세 이상의 선수를 각 대표 팀당 세 명까지 와일드카드 선수로서 포함시킬 수 있다.[1]

FIFA 월드컵[편집]

FIFA 월드컵에서 각 조 3위인 국가에게 특별히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도 한다. 이는 각 조에는 네 나라씩 속하는데 1986년 FIFA 월드컵 전까지만 해도 하계 올림픽처럼 조별 리그까지는 한 조에 네 나라씩 들어가고 아무리 FIFA 월드컵에 참가한 국가가 적더라도 조 1,2위만 2라운드에 진출하도록 되어있는데 당시엔 16강이 아닌 8강으로 경기를 했다. 그러다가 1986년 FIFA 월드컵에선 24개국으로 급격히 늘어나 조별리그에서 조 1,2위로만 진출시켜 8강을 하기엔 너무 많은 국가라서 16강으로 늘릴 수밖에 없었고 그렇다고 24개 국가 중에서 조 1,2위로만 16강에 진출시킬 경우에는 12개국밖에 안되기 때문에 16강을 할 수 없어서 조 3위 중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가진 4개 국가들도 16강에 진출시키는 제도가 존재했는데 이건 1994년 FIFA 월드컵까지 존재했다. 하지만 1998년 FIFA 월드컵부터는 32개국으로 더 늘어 조 1,2위만으로도 16강이 될 수 있었기 때문에 이런 제도는 사라지고 말았다.

AFC 아시안컵[편집]

1996년 AFC 아시안컵과 2000년 AFC 아시안컵 12개국 이상으로 늘려 3위 국가중 2개국으로 8강 진출하는 제조가 존재하다가 2004년대회부터 2015년 AFC 아시안컵 대회까지 16개국으로 늘려서 폐지 하다가 2015년 AFC 아시안컵 이후 24개국으로 늘려 8강이 아닌 16강 경기를 하는데 조 3위 국가 중 4개국이 16강 진출하는것로 변경 되었다.

UEFA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편집]

2012년 UEFA 유로컵 이후 24개국으로 늘려 8강이 아닌 16강 경기를 하는데 조 3위 국가 중 4개국이 16강 진출하는 제도가 존재한다.


각주[편집]

  1. 신동일 (2004년 1월 30일). “신동일 칼럼”. 붉은악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