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우팻테일전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옐로우팻테일전갈
Androctonus australis 02.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
강: 거미강
목: 전갈
과: 전갈과
속: 안드록토누스속(Androctonus)
종: 옐로우펫테일전갈
학명
Androctonus australis
(린네, 1758)

옐로우팻테일전갈북아프리카, 소말리아, 중동, 파키스탄 그리고 인도까지 분포하는 전갈과의 절지동물이다.[1] 학명은 안드록토누스 아우스트랄리스이다.

특징[편집]

옐로우펫테일전갈은 몸길이가 10cm까지 자랄수 있는 중형 전갈이다. 다른 동물을 공격하는 동안 자기를 방어하기 위해 매우 두껍고 튼튼한 꼬리가 있어서 '굵은꼬리'라는 뜻의 '팻테일'이라고 부른다. 그 돔의 측면에 줄무늬가 있다.

옐로우팻테일전갈은 사막에 사는 사막 전갈이다. 안드록토누스속 전갈들은 사막의 모래바람을 피하기 위해 굴을 파지 않는다. 대신, 그것들은 강력한 모래바람 속에서도 버틸 수 있을 만큼 강인한 외골격을 가지고 있다.

이름의 뜻[편집]

'안드록토누스'는 그리스어로 "사람을 죽이는 자"는 뜻이고, '아우스트랄리스'는 라틴어로 "남쪽"을 뜻한다. 함께 번역하면 "남쪽의 살인자"다.

독성[편집]

학명의 뜻에서 알 수 있듯이, 옐로우팻테일전갈은 독성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전갈로 유명하다. 옐로우팻테일전갈의 반수치사량은 두 다른 출처에서 0.32 그리고 0.75 mg/kg로 측정되어 있다.[2]


각주[편집]

  1. Androctonus australis
  2. Steve Backshall (2011). 《Venom: Poisonous Animals in the Natural World》. New Holland Publishers. 96쪽. ISBN 978-1-84773-8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