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예티(티베트어: གཡའ་དྲེད་, 네팔어: हिममानव, 영어: Yeti)는 히말라야에 있다고 믿어지는 전설적인 유인원과 비슷한 설인(雪人)이다. 지구 상의 다른 지역에서도 유사한 존재들이 보고되고 있다. 예컨대 북아메리카의 ‘빅풋’(bigfoot) 혹은 ‘사스콰치’(Sasquatch) 또는 인도네시아의 ‘오랑 펜덱’(orang pendek) 등이 그것이다. 그 외에도 중국, 오스트레일리아, 러시아아프리카, 스코틀랜드에서도 나온다고 한다.

생김새[편집]

사람들의 묘사에 의하면 예티의 키는 대개 2 미터에서 3 미터에 이르고 몸무게는 200 킬로그램 이상이며 발크기는 43 센티미터에 이른다고 알려져 있다. 목격자들 중 한 명인 쥐트티롤 출신 등산가 라인홀트 메쓰너(Reinhold Messner)는 예티를 눈곰(티베트곰)으로 보았다.

의혹[편집]

네팔의 쿰부(Khumbu)에 위치하는 쿰중(Khumjung)의 불교 사찰에서는 예티의 것이라는 머리가죽을 지금도 볼 수 있고, 마찬가지로 쿰부의 팡보체(Pangboche)에서도 예티의 머리가죽이 있었으나 지금은 사라지고 없다.

대부분의 학자는 그러한 신화적인 존재의 가능성을 부정한다. 미확인동물학 학자들은 예티를 천만 년에서 백만 년 전에 인도 북부와 중국 남부에서 살았던, 그러나 지금은 멸종된 기간토피테쿠스라고 보고 있다. 그리고 머리가죽도 과학자들이 가져가서 검사했지만, 고산 염소의 머리껍질로 밝혀졌다. 예티를 촬영했다는 필름이 존재하고 있으나, 그 진정성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1980년 로버트 허친슨이라는 캐나다의 등반가는 '예티 88'이라는 작전명으로 예티의 배설물을 찾아 채집하려고 했다. 그는 다섯 달동안 예티의 위치를 알아내 따라갔지만, 끝내 그는 못 찾고 말았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