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케 호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에케 호모(라틴어: Ecce homo) 또는 에체 호모요한 복음서 19장 5장에 나오는 라틴어 어구로, 폰티우스 필라투스예수를 채찍질하고 머리에 가시관을 씌운 뒤 성난 무리 앞에서 예수를 가리키면서 말한 대사이다. 의미는 '이 사람을 보라'이다. 티치아노, 안드레아 만테냐 등의 예술가들의 작품활동에도 영감을 주어 예수의 고난 장면을 미술로 그려내도록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