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투아네트 손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손택
孫澤
Antoniette Sontag
前 조선국 주재 러시아 제국 공사관 수석통역관
임기
1885년 12월 1일 ~ 1886년 1월 6일
군주 고종 이형
신상정보
출생일 1854년
출생지 프랑스 알자스로렌
사망일 1922년
사망지 프랑스
경력 통역사
호텔 경영인(손탁호텔 사장)
정당 무소속

앙투아네트 손탁(독일어: Antoinette Sontag 안토아네트 존타크[*], 1854년 ~ 1922년)는 대한제국러시아 제국에서 활약한 독일인 통역사이며, 손탁호텔의 지배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한국어 이름은 손탁(孫澤)이다.

생애[편집]

1854년프랑스 알자스로렌독일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당시에는 프랑스 국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1870년프로이센-프랑스 전쟁이 일어나 알자스로렌이 프로이센 군대에 의해 점령되고만다. 1871년베르사유 조약으로 인해 독일 제국이 선포되면서, 알자스로렌프로이센에 합병되었다. 그래서 국적이 독일로 변경된다.

1885년에 주조선 러시아 제국 초대공사로 카를 베베르가 부임할때 함께 입국하였다. 이때 베베르 공사의 추천으로 인하여 1886년 경복궁의 양식 조리사로 임명되어 일하게 된다. 이때 그녀는 정식으로 명성황후를 알현하였다. 1896년아관파천이 성공하는데 일정한 역할을 감당하였다.

1902년에는 고종으로부터 덕수궁 근처에 있는 황실 소유의 부지를 하사받았고, 같은 해에 손탁호텔을 개업하여 그 지배인이 된다. 그러나 1905년에 러일전쟁에서 러시아가 패배하고 을사조약이 체결된 후로 정국이 혼란스러워지자, 1909년프랑스 칸으로 돌아갔다. 1922년 7월 7일 오전 8시 프랑스 에 있는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현재 프랑스 칸의 시립천주교 묘지에는 '조선황실의 서양전례관 마리 앙트와네트 손탁'이라는 이름으로 묻혀 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