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드레 모루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앙드레 모루아
André Maurois
1945년 무렵 앙드레 모루아.
1945년 무렵 앙드레 모루아.
작가 정보
출생 Émile Salomon Wilhelm Herzog
1885년 7월 26일
엘뵈프
사망 1967년 10월 9일
뇌이쉬르센
직업 소설가, 전기 작가
언어 프랑스어
장르 소설, 전기, 수필
주요 작품
영향

앙드레 모루아 (프랑스어: André Maurois, 1885년 7월 26일 ~ 1967년 10월 9일) 는 프랑스의 소설가·전기작가·평론가이다. 본명은 에밀 살로몽 빌헬름 에르조그 (프랑스어: Emile Salomon Wilhelm Herzog)이다.

루앙의 고등중학교에서 철학자 알랭에게 배워 큰 영향을 받았다. 졸업 후 고향인 엘뵈프 (Elbeuf) 에 돌아가 부친의 직물공장 경영을 돕는다. 영국통 (英國通) 이어서 제1차 세계 대전에는 영국군 참모부의 통역으로 활약하였다. 이 체험을 살려서 쓴 소설 《브랑블 대령의 침묵》(1918년) 으로 문단에 등장하였으며 그 후 소설은 《풍토 (風土)》(1928년) 등의 가작 (佳作) 을 내어놓았으나 오히려 1923년에 발표한 《셸리의 일생》을 비롯한 "소설류 (小說類) 의 전기" 《바이런》(1930년), 《마르셀 프루스트를 찾아서》(1949년), 《상드전(傳)》(1952년), 《위고전(傳)》(1954년), 《발자크》(1965년) 등이 대표작이라 할 수 있다.

엄밀한 자료를 기초로 하여 정묘한 붓으로 독자를 사로잡는다. 《하나의 생활 기술》(1939년), 《사랑의 일곱 가지 양상》(1946년), 《비로소 행동이 있었다》(1966년) 등은 에스프리[1] 가 넘치는 에세이로서 온건한 인생관과 사회관을 역설하여 모랄리스트의 전통을 계승하였다. 특히 《영국사》(1937년), 《프랑스사》(1947년), 《미국사》(1947년) 등 역사가의 면모도 빠뜨릴 수 없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