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폰소 2세 디 나폴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알폰소 2세
Andrea guacialotti, medaglia di alfonso d'aragona, duca di calabria, 1481.JPG
지위
나폴리의 군주
재위 1494년 1월 25일 – 1495년 12월 18일
전임자 페르디난도 1세
후임자 페르디난도 2세
신상정보
출생일 1448년 11월 4일
출생지 나폴리 왕국 나폴리
사망일 1495년 12월 18일 (47세)
사망지 나폴리 왕국 메시나
가문 트라스타마라 가문
부친 페르디난도 1세
모친 이사벨라 디 타란토
배우자 이폴리타 마리아 스포르차
나폴리의 군주 알폰소 2세의 문장

알폰소 2세 디 나폴리(이탈리아어: Alfonso II di Napoli, 1448년 11월 4일 ~ 1495년 12월 18일)는 1494년 1월 25일부터 1495년 12월 18일까지 나폴리예루살렘의 군주이다. 칼라브리아 공작으로서 그는 르네상스 시인들, 그의 재임 기간 동안은 건축가들의 후원가였다.

생애[편집]

나폴리에서 페르디난도 1세와 그의 첫째부인 이사벨라 디 타란토의 장자로 태어났다. 알폰소의 어머니는 코페르티노 백작 트리스탕 드 클레르몽카테리나 델 발초 오르시니의 딸이다. 알폰소는 아라곤 연합왕국의 왕이자 통일 에스파냐 왕국의 첫 공동 통치자인 페르난도 2세의 친척이기도 하다. 그의 교사는 왕위 후계자가 되기 위한 적절한 미덕과 삶의 태도를 묘사한 De splendore를 쓴 조반니 폰타노이다.

그의 어머니가 사망하자(1465년), 그는 예루살렘 왕국에 대한 브리엔 백작의 소유권을 포함한 어머니의 영지 권리를 계승하였다.

알폰소가 15세인 1463년에 그의 종조부 타란토 후작 조반니 안토니오 델 발초 오르시니가 사망하였고, 그는 계승권을 통해 약간의 영지를 획득했다. 알폰소는 아버지를 도와 남작들의 반란(1485년) 진압과 교황청을 상대로 한 나폴리 왕국의 수호등을 통해 군인으로서 능숙함과 단호함을 보여줬다.

콘도티에로로서, 당시의 중요한 전쟁에 참여했으며, 그 전쟁에는 파치 가문 음모(1478년–1480년)와 페라라 전쟁(1482년–1484년)이 포함된다.

알폰소의 통치는 운명스럽게도 짧았다. 그의 아버지가 사망할때, 왕국의 재정은 한계에 다달았고 프랑스 국왕 샤를 8세의 침입이 임박했었다. 샤를(밀라노에서 권력을 잡기 위해 문제를 일으키길 원했던 루도비코 스포르차에게 부추김을 받았다)은 나폴리와 예루살렘의 군주 칭호에 대한 앙주 가문의 권리를 다시 주장하기로 결정했다.

샤를은 1494년 9월 이탈리아를 침공하였다. 알폰소는 샤를에게 그의 노력을 대신에 튀르크로 돌리기를 요청했던 교황 알렉산데르 6세의 지원을 얻기 위해 노력했다. 알폰소는 1494년 5월 8일 이전에 알폰소에게 교황 특사로 있었던 후안 데 보르하 양콜 데 로마니를 통해 Rex Siciliae로서 공식적인 교황의 대관식을 거행하였다.

하지만 프랑스 왕은 동의하지 못했고, 1495년 초에 샤를은 포르토베네레에서 알폰소의 형제 페데리코 1세 디 나폴리가 이끄는 피렌체, 나폴리 함대를 격퇴시킨 후, 나폴리로 전급해왔다. 불길한 여러 전조들과 심상치 않은 꿈들(아마도 그의 피해자들에 대한 기억)로 공포를 느끼던 알폰소는 그의 아들 페르디난도 또는 페란디노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도망가, 시칠리아의 수도원으로 들어갔다. 그는 그 해 메시나에서 사망했다.

르네상스 문화[편집]

나폴리 왕국의 왕자로서, 알폰소는 아버지 궁전 주위로 있었던 빛나던 르네상스 문화에 참여했었다. 유럽 문화에 대한 그의 마지막 기여는 그의 La Duchesca 저택과 나폴리 교외에 있는 Poggio Reale이며, 후자 같은 경우에는 1495년 2월-6월까지 나폴리에 잠시 체류했었던 샤를 8세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그는 그가 접해본 "지상 낙원"의 경쟁 대상이라 할만큼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1]

조르조 바사리줄리아노 다 마이아노가 설계하여 1480년대에 완성했다고 말하는 포조 레알레는 완전히 사라졌고 많은 정보를 담은 서술서 또한 존재하지 않다. 몇 십년이 흘러, 바사리가 조사하길, "포조 레알레는 궁전으로서 지어졌고, 항상 가장 아름다운 건물로 손 꼽혔다; 그곳의 프레스코화는 피렌체 출신의 피에트로 델 돈첼로가 했으며, 궁전, 안팍으로 전체에 그림을 그렸던 이인 그의 동생 폴리토는 그 시대 가장 뛰어난 장인으로 고려됐었다고 역사에서 왕이 말했었다."[2] 포조 레알레에 대한 줄리아노 또는 동생 베네데토(Benedetto)와 관련된 기록물은 남아있지 않았고, 오직 절, 설계도에 대한 기록과, 세바스티아노 세를리오에 대한 부정확한 복사본이 있을 뿐이다. 세를리오의 복사본은 수평으로 쌓은 두개로 된 아치장식이 있는 궁전을 4개의 동일한 면이 있는 이상화된 설계도를 보여줄 뿐이다.[3]

혼인과 자녀[편집]

그의 아버지처럼, 알폰소는 혼인을 두 번 하였다. 그의 첫 부인은 밀라노에서 1465년 10월 10일에 결혼한 이폴리타 마리아 스포르차이다. 그와 사이에서 아이를 가진 하녀는 트로자 가첼라이다.

그는 이폴리타와 3명의 자녀를 두었다:

트로자 사이에서 2명의 자녀를 두었다:

각주[편집]

  1. Charles' letter to his brother-in-law, Pierre de Bourbon, noted in William Howard Adams, The French Garden 1500-1800 1979, p 10.
  2. "A Poggio Reale ordinò l'architettura di quel palazzo, tenuta sempre cosa bellissima; et a dipignerlo vi condusse Piero del Donzello fiorentino e Polito suo fratello che in quel tempo era tenuto buon maestro, il quale dipinse tutto il palazzo di dentro e di fuori con storie di detto re." (Giorgio Vasari, Le vie de' più eccelenti architetti, piiori...).
  3. Suggestions that its design was sketched by Alfonso's friend Lorenzo de' Medici, whose own villa at Poggio a Caiano it somewhat resembled, are tenuous.
  4. Charles Cawley, Medieval Lands, Sicily/Naples, Counts and Kings

외부 링크[편집]

알폰소 2세 디 나폴리
출생: 1448년 11월 4일 사망: 1495년 12월 18일
작위
이전
페르디난도 1세
나폴리의 군주
1494년–1495년
이후
카를로 (4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