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한드로 페레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레한드로 페레스

출생 1974년
스페인 타라고나
국적 스페인 스페인

알레한드로 카오 데 베노스 데 레스 이 페레스(스페인어: Alejandro Cao de Benos de Les y Pérez, 문화어: 알레한드로 까오 데 베노스, 1974년 ~ )는 스페인 타라고나 출신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지지하는 조선우호협회(朝鮮友好協會, Korean Friendship Association, 약칭 KFA)의 회장으로서 1990년 이후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지지 활동을 벌이고 있는 인물이다. 조선식 이름은 조선일(朝鮮一)로, "조선은 하나다"라는 뜻을 담고 있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로부터 공인된 이름이다. 외국 국적자로는 유일한 북한 공무원이다.[1]

행적[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대외문화련락위원회(對外文化聯絡委員會)로부터 명예훈장을 수여받은 바 있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관제 언론인 조선중앙통신에서 종종 그의 활동을 다루고 있다. 스페인 타라고나, 카탈로니아, 포르투갈 리스본 등에서 거주하였으며, IT 컨설던트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2] 조선우호협회 홈페이지는 대한민국에서 불법정보사이트로 지정되어 있어 접속이 불가능하다. 2016년 5월, 스페인어권 인터넷 매체 HispanoPost에 올린 영상물을 통해 미국쿠바의 수교를 비난했는데, 북한 당국의 초조함이 반영된 반응으로 평가된다.[1]

평가[편집]

  • 영국 노팅엄트렌트대학의 북한 전문가인 버지니 그르젤직은 페레스의 활동이 북한 체제를 정당화한다고 지적하면서, "대안을 찾으려는 일종의 반자본주의 운동"이라고 분석했다.[2]
  • 일부 전문가들은 "자신의 권력과 경제적 이득을 위해 친북 노선을 걷는 것"이라고 평가했다.[3]

각주[편집]

  1. 북 대변 외국인, 미∙쿠바 수교 원색 비난, 자유아시아방송 2016년 5월 11일
  2. <'북한엔 굶주림도 탄압도 없다'는 스페인인>, 연합뉴스 2013년 3월 26일
  3. 北 첫 외국인 공무원, 내 이름은 '조선일', 조선일보 2013년 3월 27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