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호 (189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창호(安昌鎬, 1891년 ~ ?)는 일제 강점기 당시 중국에서 활동했던 경찰이다.

생애[편집]

1918년 조선총독부 순사보로 임명된 뒤부터 젠다오(間島, 간도) 일본 총영사관 혼춘분관에서 순사보로 근무했다. 1918년 5월 간도 일본 총영사관 혼춘분관이 배일 조선인 회유를 위해 조직한 모국방문단을 인솔했다. 1919년 일본 외무성 순사로 임명된 뒤부터 젠다오(간도) 일본 총영사관에서 근무하는 한편 항일 세력에 대한 정보 수집, 항일 독립 운동가 회유 및 감시 업무를 맡았다. 이 때문에 대한독립군단과 맹호단 등 많은 항일 독립운동 단체로부터 항일 독립운동의 방해자로 지목되어 사직하라는 협박을 받기도 했다. 1920년 삼단동맹회(三斷同盟會) 의사(議事), 1921년 간도구제회(間島救濟會) 서기를 차례로 역임했고 1923년 젠다오(간도) 일본 총영사관 경찰로 복직했다.

1923년 자신이 고용한 밀정을 통해 이른바 동양학원 사건(東洋學院事件)을 적발하는 한편 독립운동가 방한민 등 관련 인사들을 체포했다. 1932년부터 1934년까지 간도 일본 총영사관 경찰부 경부로 재직하는 동안 항일 세력의 활동을 감시하는 한편 항일 운동가 190여 명을 체포했다. 1933년 12월 21일 항일 세력 체포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일본 정부로부터 상여금 20원을 받았으며 1934년 10월 15일 간도 일본 총영사관 경찰부 경부(1932년 ~ 1933년) 재직 시절 치안유지법 위반자들을 검거한 공로를 인정받아 일본 정부로부터 경찰 관리 공로 기장을 받았다. 1935년 이후에 동만농사개발주식회사(東滿農事開發株式會社)를 창립한 뒤부터 토지 구입과 농장 경영, 일반 농민에 대한 자금 융자 업무를 수행했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자 명단의 해외 부문,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 포함되었다.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9). 〈안창호〉.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Ⅳ-9》. 서울. 665~674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