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즈키 다네시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아키즈키 다네시게(일본어: 秋月種茂, 1744년 1월 14일 ~ 1819년 12월 22일)는 휴가 다카나베 번 7대 번주이다.

명군으로 유명한 우에스기 하루노리의 친형으로, 아버지 6대 번주 아키즈키 다네미쓰와 어머니 하루히메(春姫, 구로다 나가사다黒田長貞[1]의 딸)의 장남이다. 1760년에 아버지의 은거로 번주에 취임하여 1778년에 의 주민이라면 신분에 관계 없이 다닐 수 있는 번립 학교인 메이린도(明倫堂)를 설립했고, 재정상황의 개선에도 힘을 썼다. 1788년에 맏아들 다네노리에게 번주의 자리를 물려주고 은거했으며 1819년에 숨졌다.

족보[편집]

 
 
 
 
 
 
 
 
 
 
 
 
 
 
 
 
 
 
고조부 아키즈키 다네노부
 
 
 
 
 
 
 
증조부 아키즈키 다네마사
 
 
 
 
 
 
 
 
 
 
 
고조모 마쓰라씨
 
 
 
 
 
 
 
조부 아키즈키 다네히로
 
 
 
 
 
 
 
 
 
 
 
 
 
 
고외조부 마쓰라 다카시
 
 
 
 
 
 
 
증조모 마쓰라씨
 
 
 
 
 
 
 
 
 
 
 
부친 아키즈키 다네미쓰
 
 
 
 
 
 
 
 
 
 
 
 
 
 
 
 
 
조모 시바가키씨
 
 
 
 
 
 
 
 
 
 
 
 
 
 
아키즈키 다네시게
 
 
 
 
 
 
 
 
 
 
 
 
 
 
 
 
 
 
 
 
외고조부 노무라 유요시
 
 
 
 
 
 
 
외증조부 노무라 스케하루
 
 
 
 
 
 
 
 
 
 
 
외조부 구로다 나가사다
 
 
 
 
 
 
 
 
 
 
 
 
 
 
외외고조부 구로다 가즈쓰라
 
 
 
 
 
 
 
외증조모 구로다씨
 
 
 
 
 
 
 
 
 
 
 
외외고조모 구로다씨
 
 
 
 
 
 
 
모친 구로다씨
 
 
 
 
 
 
 
 
 
 
 
 
 
 
 
 
 
외외고조부 기라 요시히사
 
 
 
 
 
 
 
외외증조부 우에스기 쓰나노리
 
 
 
 
 
 
 
 
 
 
 
외외고조모 바이레이인
 
 
 
 
 
 
 
외조모 우에스기씨
 
 
 
 
 
 
 
 
 
 
 
 
 
 
외외증조모 가시다씨
 
 
 
 
 
 
 
 
 
 

각주[편집]

전임
아키즈키 다네미쓰
제7대 다카나베 번 번주 (아키즈키가)
1760년 ~ 1788년
후임
아키즈키 다네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