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일본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속일본기(일본어: 続日本紀 쇼쿠니혼기[*])는 일본 헤이안 시대 초기에 편찬된 칙찬사서(勅撰史書)로, 『일본서기』에 이어 육국사의 2번째에 해당한다. 스가노 마미치(菅野真道) 등이 엔랴쿠 16년(797년)에 완성하였디. 몬무 천황 원년(697년)부터 간무 천황 치세인 엔랴쿠 10년(791년)까지 95년간의 역사를 다루고, 전 40권에 달한다. 나라 시대를 연구하는 기본사료이다. 편년체, 한문으로 쓰였다.

편찬[편집]

속일본기는 편찬 전반부와 후반부 당시의 사정으로 인해 내용이 달라지게 되었다.

전반부는 처음, 몬무천황 원년(697년)으로부터 덴표호지 원년(757년), 고켄 천황의 치세까지 다룬 30권의 조안(曹案)으로서 만들어졌다. 고닌 천황이, 수정을 이시카와노 나타리(石川名足), 오오미노 미후네(淡海三船), 当麻永嗣에게 명했지만, 그들은 덴표호지 원년기(元年紀)를 분실하여 미수로 끝나고 말았다(이 해를 전후한 시기에는 정쟁 등이 많았기 때문에, 집필자간에 의견을 맞추는 것이 가능하지 않아서 분실하였다고 공표하였다는 설도 있다. 간무 천황의 명에 의해 편찬을 스가노 마미치, 아키시노노 야스히토(秋篠安人), 나카시나노 고쓰오(中科巨都雄)가 인계하여, 전 20권을 편수했다.

후반부는 당초, 덴표호지 2년(758년)부터 필시 호키 8년(777년), 준닌 천황부터 코닌 천황까지를 다루는 것으로서, 간무 천황의 명으로 편찬되었다. 이시카와노 나타리, 上毛野大川의 상소로 이미 편찬된 20권을, 후지와라노 쓰구타다(藤原継縄), 스가노 마미치, 아키시노노 야스히토가 14권으로 줄여, 엔랴쿠13년(794년)에 일단 완성하였다. 스가노 마미치, 아시시노노 야스히토, 나카시나노 코츠오는, 6권을 더하여, 즉 간무 천황의 치세에 해당하는 엔랴쿠 10년(791년)까지의 기사를 첨가하여, 전 20권으로 완성하였다.

이상 전반부와 후반부를 합친 40권의 편찬이 완료된 것은, 엔랴쿠 16년(797년)이었다.

한국어 번역[편집]

이근우 교수가 번역했으며, 총 4권으로 나왔다. 출판사는 지식을 만드는 지식이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