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탁은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은행법에 따른 은행 고유업무 이외에 신탁업법에 의한 신탁업무도 함께 취급하는 은행을 말한다.

한국의 신탁은행은 1940년대 한국신탁회사가 한국신탁은행으로 개편 설립된 것이 효시이다. 그 후 한국신탁은행은 한국상공은행과 합병하여 한국흥업은행이 되어, 한일은행으로 될 때까지 신탁업무를 겸영하여 왔다. 1969년 한국신탁은행이 다시 설립되면서 한일은행의 신탁업무를 승계하고 한일은행은 신탁업무 겸영을 중지하였다. 한국신탁은행은 1976년 6월 서울은행과 합병하여 서울신탁은행이 되었고, 1995년 상호를 서울은행으로 변경하였다.

역사[편집]

  • 1959년 서울은행 창립
  • 1962년 전국은행으로 인가·발족
  • 1976년 서울은행에 흡수합병되어 서울신탁은행으로 상호변경
  • 1995년 서울은행으로 상호와 CI로 변경 기존 서울신탁은행은 서울은행에 피인수되어 폐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