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체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민체험(庶民體驗)이란 부유한 사람들이 서민 특유의 문화와는 관계 없는 삶을 살다 서민의 삶에 도전하거나 접해보는 것을 말한다.

만수르가 하루에 10억을 쓰고 '서민의 삶은 힘들구나'라는 소감을 남기는가 하면,[1] 황교안떡볶이를 어떻게 먹는지 몰라 쩔쩔매거나, 이낙연지하철 교통카드 사용법을 몰라 허둥대는 등 정치인들이 표를 모으기 위해 친서민적 행보에 나섰다가 낭패를 보기도 한다.[2] 한편 박원순의 옥탑방 살이 수발에 공무원 십수 명이 동원되는 등 진실성이 결여된 경우 “시민 체험은 직접 밥도 해먹고 하는 게 서민체험 아니냐”는 비판을 빚기도 한다.[3][4]

윤은혜가 10년 만에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는 글을 남겼다가 서민체험 논란이 생겨나는 등, 맥락 상 무관한 경우에도 휘말리기도 한다.[5]

각주[편집]

  1. 입력 2014.06.20 12:45 (2014년 6월 20일). '세계 부자 순위 15위' 만수르, 서민 체험 후기 "10억 남짓으로 차와 시계를…". 2020년 2월 14일에 확인함. 
  2. “‘종로 빅매치’ 앞둔 이낙연과 황교안의 어색한 서민 체험”. 2020년 2월 10일. 2020년 2월 1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2월 14일에 확인함. 
  3. “≪시사우리신문≫ 박원순 서울시장, 옥탑방 서민 체험은 ‘황제급(?)’”. 2020년 2월 1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2월 14일에 확인함. 
  4. “현재 말이 많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민 체험’”. 2018년 7월 26일. 2020년 2월 1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2월 14일에 확인함. 
  5. “윤은혜 해명 "서민체험이라니? 이래저래 말해 뭐 하나요" 불편한 심정 토로”. 2011년 12월 5일. 2020년 2월 1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