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샤이반 또는 쉬반 (Шибан) 은 청장 한국의 군주 중 한명이다. 그는 주치의 5번째 아들이자 칭기즈 칸의 손자이다. 샤이반 왕조의 시조이다. 1227년 주치가 죽은 시점에 샤이반은 너무 어렸기 때문에 분봉지를 받지는 못 했다.

중세에 묘사된 모히 전투

샤이반은 몽골 제국의 유럽 침공에 참여하였는데, 특히 모히 전투에서 헝가리벨러 4세의 군대에 엄청난 피해를 줬다. 아불 가지 바하두르가 전한 바에 의하면, 이 원정이 끝난 뒤에 바투는 샤이반에게 동서로는 우랄 산맥에서 시르 다리야 하류, 추 강, 사리 수 강까지의 땅을 분봉했다. 샤이반은 겨울에는 우랄 강 유역에서, 여름에는 볼가 강 유역에서 유목했다. 오르다는 샤이반에서 쿠치족, 나이만족, 카를룩족, 부이룩족으로 이루어진 15,000호를 주면서 오르다와 바투의 분봉지 사이에서 유목하는 것을 허락했다.[1] 따라서 샤이반의 분봉지는 바투와 오르다의 분봉지 사이, 즉 백장 한국의 북쪽이라고 봐야한다.

이 이후 샤이반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다. 다만 그의 후손들은 킵차크 칸국이 무너진 뒤에도 살아남았다. 단순하게 말하자면 그가 12명이나 되는 아들들, 바이날 또는 야살, 바하두르, 카닥, 발라가 (불가이) , 체릭 또는 제릭, 메르겐 또는 수르한, 쿠르투가 또는 쿨투가, 아야치 또는 아바지, 살리간 또는 사실탄, 베얀자르 또는 바이카차르, 마자르, 쿤치 또는 쿠윈지를 남겼기 때문이다.[2] 샤이반의 후손들은 샤이반 왕조로 알려져 있다. 그의 피를 부계로 이어받은 가문은 아직도 남아있다. 샤이반의 아들들 중 발라가 베그는 1258년에 훌라구바그다드를 점령하는데 협조했다.[3] 그러나 그는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죽었다.

루브룩의 기욤에 따르면, 그는 구육 칸과 싸우다 죽었다.

각주[편집]

  1. Abhulgazi, p.23
  2. Abhulgazi, p.191. Ud. Von Hammer, Golden Horde. Table. J Golden Horde, 303.
  3. "The Mongol's besiege and capture Baghdad in 1258" De Re Militari: The Society for Medieval Military History”. 2007년 3월 1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5월 14일에 확인함. 

출전[편집]

  • 르네 그루쎄, 유라시아 유목제국사, 사계절출판사, 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