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 찬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의 찬미》(死의 讚美)는 이오시프 이바노비치의 왈츠풍의 〈다뉴브강의 잔물결〉을 번안한 것으로, 일제 강점기1926년 8월에 한국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이 발표한 음반이며 한국어 가사는 윤심덕이 붙인 것으로 추정한다. 한국어 음반으로서는 처음으로 일본에서 발매되었다. 흔히 〈사의 찬미〉를 한국 대중가요의 효시로 보는 경우가 많다.

죽음을 찬미하는 내용의 가사처럼 이 노래를 부른 윤심덕이 현해탄에서 연인 김우진과 함께 자결하면서 더욱 화제가 되었다.


1절의 가사는 다음과 같다.

광막한 황야에 달리는 인생아
너의 가는 곳 그 어데냐
쓸쓸한 세상 험악한 고해(苦海)에
너는 무엇을 찾으러 가느냐

(후렴) 눈물로 된 이 세상에 나 죽으면 그만일까

행복 찾는 인생들아 너 찾는 것 설움

다음 절의 가사 역시 "삶에 열중한" 인생을 가련히 여기며 "너는 칼 위에 춤추는 자"라고 선언하고, "세상의 것은 너에게 허무니 너 죽은 후에 모두 다 없도다"라고 말하는 등 허무한 인생에 대해 말하고 있다.

영화 속에서[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