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령 (귀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화도 백귀야행》의 〈사령〉.

사령(死霊 시료우[*])은 일본 민속에서 죽은 자의 영혼이다. 생령의 반대어로도 쓰인다.[1]

사령과 관련된 이야기는 일본 고전 문학과 민속 자료에 많이 남아 있으며, 그 양태도 다양하다. 《고지엔》에 따르면 사령이란 사람에게 붙어서 재앙을 내리는 귀신으로 설명되어 있지만,[1][2] 자기를 죽인 자를 쫓아다니거나 죽은 장소를 헤매거나 죽은 직후에 친했던 사람에게 나타나 인사를 하거나, 더 나아가 친한 사람을 죽이고 함께 저승으로 데려가는 이야기도 있다.[3]

토오노모노가타리》에는 딸과 단둘이 살던 아버지가 죽은 뒤, 그 사령이 딸의 앞에 나타나 딸을 납치해간 이야기가 있다. 친척이나 친구들이 와서 말렸지만, 그래도 아버지의 사령은 딸을 끌고 가버렸고, 한 달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4][5]

[편집]

  1. 新村出編 (1991). 《広辞苑》 第4版판. 岩波書店. 1311쪽. ISBN 978-4-00-080101-0.  다음 글자 무시됨: ‘和書’ (도움말)
  2. 新村出編 (1991). 《広辞苑》 第5版판. 岩波書店. 1360쪽. ISBN 978-4-00-080111-9.  다음 글자 무시됨: ‘和書’ (도움말)
  3. 今野圓輔 (2004). 《日本怪談集 幽霊篇》. 中公文庫 . 中央公論新社. 13–38쪽. ISBN 978-4-12-204465-4.  다음 글자 무시됨: ‘和書’ (도움말)
  4. 柳田國男 (2004). 〈遠野物語拾遺〉. 《遠野物語》. 角川ソフィア文庫. 角川書店. 153쪽. ISBN 978-4-04-308320-6.  다음 글자 무시됨: ‘和書’ (도움말)
  5. 今野円輔 (2004). 《日本怪談集 幽霊篇》. 中公文庫 . 中央公論新社. 194–195쪽. ISBN 978-4-12-204464-7.  다음 글자 무시됨: ‘和書’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