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2011년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블라인드
감독 안상훈
제작 문와쳐
각본 최민석
출연 김하늘 (수아)
유승호 (기섭)
조희봉 (조희봉)
양영조 (최명진)
촬영 손원호
편집 신민경
음악 송준석
배급사 NEW
개봉일 한국 2011년 8월 10일
시간 111분
국가 한국
언어 한국어

블라인드》는 대한민국안상훈 감독이 연출한 스릴러 장르의 영화이다.

줄거리[편집]

촉망받는 경찰대생 민수아는 그날도 클럽에서 춤이나 추는 날라리 의붓동생 김동현을 억지로 데려오며 실랑이를 벌인다. 몇번이고 도망치는 동현의 손목에 기어코 수갑까지 채운채 연행하다시피 데려갔지만 동현은 한번이라도 자신의 말을 들어달라고 한다 그러나 완고한 수아의 모습에 상처를 받은 그는 강제로 수갑열쇠를 뺏으려 했고 수아는 한손으로 막는 사이 다른손으로 핸들을 잘못 꺾어버리는 바람에 교통사고가 나고 말았다. 수아는 운 좋게 차에서 튕겨져 나왔지만 두 눈에선 피가 흐르고 있었고 동현은 수갑때문에 다리밑으로 떨어지기 일보직전인 차에 갇히고 만다. 반항심 가득한 사고전과는 달리 그는 애타게 수아에게 누나라고 외치며 구해달라고 소리친다 하지만 수아는 동현에게 가까이 가지 못하고 쓰러졌고 차 바닥에 떨어져 있던 수갑열쇠를 줍기위해 억지로 몸을 기울였지만 그 순간 차가 추락하면서 동현은 죽어버린다.

3년후 경찰대에서도 제적당한채 시각장애인으로 살던 어느날 엄마가 꾸리는 보육원에 갔다 싸움만 하고 돌아온다 그날은 늦은 밤이었고 비 때문에 장애인 콜택시도 여기저기 연락이 많아 두 시간이나 넘게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바로 그때 운좋게 택시를 타게된 수아 택시를 타고 가고있는데 갑자기 차가 덜컹거리는 느낌을 받는다 기사에게 무슨 일이냐고 물었지만 기사는 지나가던 개를 쳤을 뿐이라고 안심시키며 수아를 다시 태우려 했지만 경찰대에서 키운 직감으로 단번에 수상함을 눈치채고 차에서 탈출해버린다

강력형사 조희봉은 어느 뺑소니 사고를 조사하던중 목격자 진술을 확보하는데 목격자가 바로 수아였다 그는 앞을 제대로 못보는 수아가 목격진술을 한다는 사실에 미심쩍어하며 살짝 무시했지만 다른 감각은 정상인보다 더 뛰어난 그녀를 보고 '본것 말고 들은것 위주로 가자'며 그녀의 말에 신빙성이 있음을 알아챈다 하지만 예상과는 달리 수사는 지지부진하기만 했고 전혀 진척이 없어 희봉과 수아 모두 지쳐갔다 바로 그때 마치 혜성처럼 또다른 목격자가 등장한다 배달일을 하는 불량청년 기섭이었다 그런데 기섭의 말은 실로 엄청났다 그가 봤다는 그러니까 그날 수아가 타고있던 차는 택시가 아닌 고급 외제차라는 것이다 하지만 희봉은 포상금을 노리고 거짓진술을 하는거라 생각하며 철저히 무시해버린다 이에 화가난 그는 앞으로 절대 사건에 관여하지 않을테니 찾지말라며 가버린다

캐스팅[편집]

수상[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