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부모님에서 넘어옴)
두 자녀와 함께 있는 부모

부모(父母) 또는 어버이아버지어머니를 동시에 부르는 말이다. 세포분열무성생식을 통해 자손을 번식하는 경우에는 부모를 구별할 수 없거나 부모가 하나이다.

정신의학 관점에서 좋은 부모[편집]

정신과 전문의 하지현에 의하면 좋은 부모는 오히려 아이에게 의존하지 않는 부모이다. 자신의 기대를 아이에게 투사하거나, 자신의 미래나 행복을 포기하면서까지 자식에게 집중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부모가 불안해하거나 자기 삶에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 자녀 교육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최근 들어 아버지의 경우 아이들과 친구처럼 지내려고 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긍정적인 현상이다. 그러나 분명한 선은 존재해야 하는데, 아버지가 권위적일 필요는 없지만 권위는 있어야 한다. 하지현은 이에 대해 "아빠는 방향을 제시하고 넘어서는 안될 선과 사회적 규율을 내재화해서 훗날 아이가 독립된 성인으로 살아가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내용을 일러주는 ‘선배’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하였다.

자녀가 성장하면서 부모와 다른 의견을 가지거나 틀린 선택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부모가 이런 것을 막으려 한다면 자녀가 독립심을 기르거나 자존감을 기르는 데 문제가 될 수 있다.

칭찬을 할 때도 주의를 기울여서 올바른 방향으로 해야 한다. "항상", "언제나", "늘"과 같은 표현은 완벽을 의미하기 때문에 자녀에게 부담이 될 수 있고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

너무 완벽한 부모는 자녀들에게 좌절감을 가져다줄 수 있다. 과거에 비해 저성장 시대가 되면서 자녀들이 부모 세대처럼 성공하기는 어려워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너무 완벽한 모습만을 보여주는 부모들은 자식들을 지치게 하고 포기하게 만들 수 있다.[1]

사실 권위적이든 그렇지 않든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성[2]이다. 사회성이 없는 부모가 자식을 망치는 경우가 많다. 남들 앞에서 할 수 없는 짓거리는 가족이나 자식 앞에서도 하지 않는 게 좋다.

역사적인 부모[편집]

요즘은 미개한 부모[3]가 욕을 먹으나 과거에는 상류층이나 일부 뛰어난 인간이 아니면 대부분 미개한 부모였다. 야오레오족 같은 원시인들의 기록에서는 부모가 아이의 목숨을 빼앗는 것에 주저함[4]이 없으며 흑인들은 제국주의자들에게 아이들을 아무 용도로나 팔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아이들은 돈이 급한 부모에 의해 가라유키상으로 팔렸다. 고대 로마에서 귀족 태생[5]이 아닌 사람들은 부모 마음에 따라 십이표법에 의해 노예로 팔렸으며 이는 무려 3번이나 가능[6]했다.

현재도 미개한 부모들이 많아 보호대상아동 신고 숫자와 사법연감[7]을 보면 고아로 태어나는 쪽이 범죄자가 될 확률이 무려 5배나 더 낮다. 심지어 요즘에도 일진들이 있는 학교보다도 집이 더 지옥인 학생들도 있다. 코로나로 학교에 가지 않으니 학대를 당하는 학생들이 더 증가했다.[8] 물론 둘 다 지옥인 학생들도 있을 것이다.

최근 역사에서도 드라마 등과 달리 대부분 부모들이 상류층에 비하여 나은 게 전혀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 사람들이 증가함에 따라 부모든 자식이든 더 이상한 논리를 만들어 내거나 박탈감 등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심지어 역사적으로 귀족들에게 경멸과 천시를 받기도 했던 자본가들 역시 다른 민중들에 비하면 부모로서 더 우월한 편[9]이었다.

교통과 통신의 발달로 인하여 요즘 미개한 부모들을 가진 자녀들은 엄청난 충격[10]을 받고 있다. 미개한 부모들이 강제[11]로 시키는 포경수술 등만 봐도 딱히 장애가 있지 않으면 하지 않아도 될 수술[12]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이런 걸 강제로 당하는 사람들 또한 있는 모양이다. 심지어 아기를 성폭행하고 장모와 섹스를 하고 싶다는 남자[13]도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엄지혜. “하지현 “완벽한 부모야말로 최고의 재앙””. 《채널예스》. 2018년 6월 26일에 확인함. 
  2. 사회성이 별로 없는 사람들끼리 어울리는 것은 그리 대단한 사회성을 가진 게 아닐 수도 있다.
  3. 문을 못닫게 하는 부모
  4. 당연하게도 이런 비슷한 사례에서는 반대의 경우도 대부분 주저함이 없다. 실제로도 제대로 된 사랑을 못 받고 자란 아이들은 사랑을 받고 자란 아이들에 비해 부모를 딱히 사랑하지 않는다.
  5. 귀족 태생도 자식을 노예로 팔 수는 있었으나 상대적으로 그런 사람들이 매우 드물었다.
  6. 자식은 3번을 노예로서 팔리면 아버지의 지배권에서 해방되었다.
  7. https://www.scourt.go.kr/portal/news/NewsViewAction.work?seqnum=5&gubun=719&searchOption=&searchWord=
  8. https://www.cj-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026512
  9. 이들이 혁명 이후 민중이 아닌 귀족적인 사상과 문화를 따르던 사람들이 많았던 이유도 없지는 않았다. 민중들보다 오히려 귀족들과 더 비슷했던 것이다.
  10. 미개하고 열등한 걸 상류층 사람들 대다수가 내심 진짜로 미개하고 열등하게 보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물론 이는 부모만의 문제는 아니다.
  11. 강제로 시킬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10350926#home
  12. https://www.youtube.com/watch?v=EYMIe5RoNU0 사실 오히려 받지 않는 게 정상적으로는 더 낫다. 포피는 자체 면역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나중에 요도 등에 혹시라도 장애가 생겼을 때 포피가 요도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이런 것들을 제외하고도 포피는 단순히 성적 기능을 넘어 많은 역할을 한다. https://www.dongascience.com/news.php?idx=23111
  13.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02397#home 이 사람은 전형적인 약자의 표본에다 인성도 좋지 않은 아버지여서 살해당하지 않았더라도 꿈도 희망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