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장미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뮌헨 대학에 있는 백장미단 기념조각

백장미단(白薔薇團, 독일어: Weiße Rose 바이세 로제[*])은 나치에 대항하여 뮌헨 대학교의 대학생들과 그들의 지도교수가 구성한 비폭력 저항 그룹이다. 1942년에 결성되어 1943년 2월까지 전단을 만들어 뿌리는 일로 나치에 대항하다가 여섯 번째 전단을 [[대학교]에서 뿌리던 숄(Scholl) 남매가 학교 경비에게 발각되면서 일원 전체가 사형당했다.

기원[편집]

1941년, 나치는 유럽인의 유전자 풀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안락사 정책을 벌이고 있었다. 한스 숄과 조피 숄은 나치의 안락사 정책을 비난하는 아우구스트 폰 갈렌 주교의 설교를 들었었다. 그리고 나치의 정책에 경악한 조피 숄은 주교의 허락을 얻고 설교문을 복사하여 뮌헨 대학에 뿌렸다. 게쉬타포의 심문에 한스 숄은 자신들의 이름을 유드 네보른과 안네트 둠바흐라고 대답했었고 이 이름은 당시 한스 숄이 읽고 있던 스페인 소설 《백장미》의 등장 인물에서 빌린 것이었다. 후일 한스 숄은 전단의 표제로 백장미란 이름을 사용했다.

결성과 활동[편집]

한스 숄과 그의 여동생 조피 숄(Sophie Scholl), 뮌헨 대학교의 학생이었던 알렉산더 슈모렐(Alexander Schmorell), 빌리 그라프(Willi Graf), 크리스토프 프롭스트(Christoph Probst)와 그들의 교수였던 쿠르트 후버(Kurt Huber)가 백장미단의 구성원이었다. 이들 중 한스 숄, 조피 솔, 크리스토프 프롭스트는 첫 공판 이후 사형당하였으며 나머지는 두 번째 공판 후 사형당하였다. 조피 숄은 사형 당시 22세였다.

전단[편집]

폴란드를 점령한 이래 30만 명의 유대인들이 잔혹하게 학살당했다… 독일인들은 아둔한 잠 속에서 이러한 나치의 범죄를 조장한 셈이다… 사람마다 나는 이러한 죄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나는 양심에 꺼릴 것이 없다고 할지 모른다. 그러나 누구도 벗어날 수 없다. 모두가 유죄, 유죄, 유죄이다!
 
— 백장미단 , 두 번째 전단에서

백장미단은 결성 후 6번의 전단을 작성하여 대학 내에 살포하였다. 그들은 전쟁의 잔혹함과 반인륜적인 나치에 대한 반대, 관용과 정의에 입각한 유럽의 연합을 주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