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희 (배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백성희 (1925년)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백성희(본명이어순, 1925년 9월 2일 ~ 2016년 1월 8일)는 대한민국의 연극 배우이다.

생애[편집]

서울 출신이다. 1945년 극단 현대극장에 입단하면서 연극 봉선화로 데뷔했다. 1950년 ‘신협’에 들어간 이후 400여 편의 작품에 출연하였다.[1] 1972년 국립극장 최초로 여성 단장에 부임했고, 1993년에는 국립극단 단장을 지냈다.

작품 및 평가[편집]

일정한 역만 하지 않고 어떠한 역도 할 수 있는 무대 연기자로 평가되었다. 대표적 출연작품으로 《욕망이란 이름의 전차》·《다이얼 M을 돌려라》·《신앙과 고향》·《딸들 자유연애를 구가하다》·《엄마의 모습》·《마을의 봉팔이》·《심야의 고백》·《환상살인》·《달집》·《산불》 등이 있다.[1]

  • 1945년 《봉선화》
  • 1946년 《군도》

수상[편집]

5월문예상(1회)·한국연극상(1회·8회)·3·1연극상(2회)·동아연극상(3회)·한국연극인기상(8회) 등을 받았다.[1] 1999년에는 대한민국 예술원상,[2] 2010년에는 은관문화훈장을 수상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기타[편집]

  • 2011년 2월 재단법인으로 독립한 국립극단은 새로 극장을 개관하면서 극장을 장민호와 백성희의 이름을 따 '백성희장민호극장'으로 명명했다.

각주[편집]

  1. 문화·민속/한국의 연극/한국의 신극/신극의 배우/백성희,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44회 대한민국예술원상 李炯基-白星姬씨 선정, 《동아일보》, 1999.7.13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