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영동지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배영동지회(排英同志會)는 1939년 영국 타도를 주장하며 전국적 차원에서 배영 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결성된 일제 강점기의 친일단체이다.

개요[편집]

1939년 6월 15일 매일신보경성일보, 조선일보, 동아일보, 조선신문, 조선일일신문 6개 신문사가 경성부 조선신궁 앞 광장에서 공동 개최한 배영국민대회(排英國民大會)를 계기로 설립되었다. 배영국민대회를 주관한 단체인 조선춘추회(朝鮮春秋會)는 공동 성명에서 영국이 중일 전쟁에서 중화민국 정부를 지원하면서 일본 제국의 동아 신질서(東亞新秩序) 건설과 흥아대업(興亞大業) 달성, 즉 대동아 공영권 실현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춘추회는 전국적 차원에서 배영(排英, 영국 배척) 운동을 전개하기 위한 단체의 필요성을 모색했으며 1939년 7월 7일 평양에서 배영동지회를 결성했다. 같은 해 7월 12일 경성부 부민관에서 경성배영동지회 결성식을 갖고 윤치호를 회장으로 선출하는 한편 부회장, 상무이사, 이사, 상담역 등 임원을 선출했다. 이어 인천과 마산(7월 15일), 대전과 천안(7월 19일), 전주(7월 20일), 부산(7월 21일), 군산(7월 23일), 개성(7월 31일), 조치원(8월 26일) 등 조선 각지에서 배영동지회 지부가 결성되었다.

1939년 8월 5일 부산, 대구, 원산, 송림(겸이포), 진해, 춘천, 조치원, 정주, 평양, 목포, 광주, 청주, 회령, 천안 등 30여 개 배영동지회 지방대표가 전국적 차원에서 배영 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경성부 조선호텔(현재의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전조선배영동지회연맹(全朝鮮排英同志會聯盟)을 결성하는 한편 윤치호를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 단체는 경성부에 본부를 두고 있었으며 흥아대업의 달성을 방해하는 영국의 행동을 배격하고자 각지에 있는 배영동지회와 연락 및 통제를 기획하는 것을 목적으로 내걸었다. 또한 영어의 배격을 근본 목표로 결정하면서 전국적 차원에서 영어 말살 운동을 전개했다.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9). 〈Ⅵ. 주요 친일단체 개관 - 19. 배영동지회(排英同志會, 193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Ⅲ-3》. 서울. 719~723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