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춘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박춘석
朴椿石
기본 정보
본명 박의병
朴義秉
출생 1930년 5월 8일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 2010년 3월 14일 (79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작사가, 작곡가, 피아노 연주자, 악단장, 지휘자
장르 재즈, 트로트, 이지 리스닝
악기 아코디언, 오르간, 피아노
활동 시기 1952년 ~ 1994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시기)[1]
배우자
가족 남동생 박금석(작곡가,피아노 연주자)[1]
학력 신흥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사
종교 무종교개신교(장로회)

박춘석(朴椿石, 1930년 5월 8일 ~ 2010년 3월 14일)은 대한민국작곡가이다. 본명(本名)은 박의병(朴義秉), 호(號)는 백호(白皓)이다.

생애[편집]

박춘석은 1930년 5월 8일 서울특별시에서 태어나 경기고등학교를 졸업하여 서울대학교 음악학과에 입학했으나 이내 중퇴하고 경희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 편입학을 한 이후 학사 학위하였다.

1952년 미8군 무대에서 피아니스트 첫 데뷔한 그는 1955년 백일희가 부른 《황혼의 엘레지》를 작사, 작곡하면서 작곡가로 데뷔하여 그 이후에 《비 내리는 호남선》,《마포종점》,《초우》를 포함한 2700여개 작품을 작곡하였다. 특히 가수 이미자의 노래를 많이 작곡했으며,

《한번 준 마음인데》와 《섬마을 선생님》을 작곡한 작곡가로 유명하다. [2][2] 그는 이후 국내 최고의 작곡가로 발돋움 하였고, 일본에서도 유명해져 일본의 국민가수 미소라 하바리에게 곡을 취입해 주기도 하였다.

KBS 가요대상과 KBS 가요, 가사, 음반기획상, MBC 10대 가요제 특별상 등 가요계에서 수상을 많이 했으며, 1995년에는 옥관문화훈장(4등급)을 받기도 하였다.

1990년에는 세계 법보사 회장을 맡기도 했고, 1992년에는 통일국민당 창당 발기인과 통일국민당 문화예술행정특임고문, 이후 1996년 자유민주연합 문화예술행정특임고문 직위로 잠시 활동한 경력이 있다.

평생 독신으로 살았으며, 1994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이후 작곡 활동을 잠정 중단했고, 동생 박금석의 보살핌을 받다가 2010년 3월 14일에 자택에서 81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박춘석 선생의 시신은 2010년 3월 18일에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 묻혔으며, [1] 2010년 사후 은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다.

수상[편집]

학력[편집]

경력[편집]

  • 1990년 세계 법보사 회장
  • 1992년 통일국민당 창당 발기인

각주[편집]

  1. 이향휘 (2010년 3월 14일). “`비 내리는 호남선` 작곡가 박춘석씨 별세”. 매일경제. 2010년 3월 14일에 확인함. 
  2. 뉴스팀 (2010년 3월 14일). “원로 작곡자 박춘석씨, 향년 80세로 별세”. 한국경제. 2010년 3월 1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