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환 (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박인환
朴寅煥
출생 1926년 8월 15일(1926-08-15)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강원도 인제군
사망 1956년 3월 20일 (29세)
직업 시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박인환(朴寅煥, 1926년 8월 15일 ~ 1956년 3월 20일)은 한국 1950년대의 대표적인 모더니즘 시인이다. [1][2]

생애[편집]

1926년 강원도 인제에서 출생하였고 경성제일고보를 거쳐 평양의전을 중퇴하였다.[1] 1946년 〈거리〉를 발표하여 등단하였다. 광복 후 서울에서 서점을 경영하였고, 1947년부터 경향신문 기자로 미국을 시찰하였다. 1949년 동인그룹 '후반기'를 발족하여 활동하였다. 1949년 5인 합동시집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을 발간하여 본격적인 모더니즘의 기수로 주목받았다.[1] 1955년 《박인환 시선집》을 간행하였고 1956년 페노발비탈을 과량 섭취하고[출처 필요] 심장마비로 자택에서 사망하였다. [3] 묘소는 망우리 공동묘지에 있다.[4] 1976년에 시집 《목마와 숙녀》가 간행되었다.[5]

작품 경향[편집]

후반기 동인으로 모더니즘 경향의 작품을 발표하면서도 자신만의 도시적인 비애와 인생파적인 고뇌를 그려내고 있다.

작품[편집]

  • 〈목마와 숙녀〉
  • 〈세월이 가면〉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박인환[朴寅煥,1926.8.15~1956.3.20]”. 두산세계백과사전. 2008년 4월 25일에 확인함. 
  2. 최재봉 기자 (2006년 8월 10일). “‘시인은 가도 작품은 남는 것’ 박인환 전집 처음 나왔다”. 한겨레. 2008년 1월 1일에 확인함. 
  3. 조한종 기자 (2004년 12월 16일). “[문학이 머문 풍경] 시인 박인환의 고향 ‘인제’”. 《서울신문》. 2016년 6월 1일에 확인함. 
  4. 홍지연 기자 (2016년 5월 30일). “이 달의 추천길 <6월> 역사·문화 공부도 하고 여름 야생화도 보고”. 《중앙일보》. 2016년 6월 1일에 확인함. 
  5. 고종석 (2005년 10월 4일). “감상에 버무려 절망을 어루만지다 - [시인공화국 풍경들] <31> 박인환의 '목마와 숙녀'. 한국일보. 2013년 4월 2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1월 1일에 확인함.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