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일출 전의 시민·항해·천문박명을 나타낸 모식도
일몰 후의 시민·항해·천문박명을 나타낸 모식도
영국 런던의 엘리자베스 타워 주변의 박명

박명(薄明, Twilight)이란 일출 전, 혹은 일몰 후에 빛이 남아있는 상태를 말한다. 다른 의미로는 황혼(黃昏), 여명(黎明, 문화어: 려명), 서광(曙光)을 가리키기도 한다.

개요[편집]

박명은 태양의 기하학적 중심점(geometric center)에 따른 고도에 따라 정의한다. 박명은 태양의 고도에 따라 상용박명(常用薄明, 또는 시민박명(市民薄明)), 항해박명(航海薄明), 천문박명(天文薄明)으로 구분한다. 그 지속 시간은 위도와 계절에 따라 다르며, 극지방에서는 몇 시간 또는 하루 종일 지속되기도 한다.

종류[편집]

상용박명 (시민박명)[편집]

상용박명(常用薄明) 또는 시민박명(市民薄明)은 태양지평선(또는 수평선)바로 아래와 고도 -6° 사이에 위치할 때의 박명이다. 일출 전 시민박명은 태양의 중심점이 지평선(또는 수평선) 아래 6°에 위치할 때부터 일출 직전까지이며, 일몰 후 시민박명은 일몰 직후부터 태양의 중심점이 지평선(또는 수평선) 아래 6°에 위치할 때까지이다. 대한민국의 서울에서는 약 30분 가량 지속된다. 이 시기에는 육안으로도 사물을 구분할 수 있으며, 하늘에는 금성이 보인다. 조명 없이도 일상적인 야외 활동이 가능하다.

항해박명[편집]

항해박명(航海薄明)은 태양의 중심점이 지평선(또는 수평선)에서부터 6° ~ 12° 아래에 위치할 때의 박명이다. 서울에서는 30분에서 40분 가량 지속되며, 일출 전 또는 일몰 후 30분 ~ 1시간 10분에 해당하는 시간대이다. 이 시기에는 잘 알려진 별들이 보이기 시작하고, 수평선도 구분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항해 시 현재의 위치를 알아내는 데 사용하였다. 조명 없이도 사물의 윤곽은 알아볼 수 있으나 일상적인 야외 활동은 불가능하다.

천문박명[편집]

천문박명(天文薄明)은 태양의 중심점이 지평선(또는 수평선)에서부터 12° ~ 18° 아래에 위치할 때의 박명이다. 서울에서는 30분에서 40분 가량 지속된다. 이 시기에는 거의 대부분의 별들을 관측할 수 있으나, 성운이나 은하수같은 천체들은 볼 수 없다. 일몰 후 천문박명 이후부터 일출 전 천문박명 이전까지의 '완전한 ' 시간에는 6등급의 별도 육안으로 관측이 가능하다.

지속 시간[편집]

군사적 활용[편집]

항해박명 시간에는 육안으로 사물의 윤곽을 구별할 수 있으나 천문박명 시간에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일출 전 항해박명이 시작하거나 일몰 후 항해박명이 끝나는(태양의 고도가 -12°인) 시각은 전술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일출 전 항해박명 시작 시각을 군사 용어로 해상박명초(海上薄明初)라고 하며, BMNT(Begin Morning Nautical Twilight)라고도 한다. 일몰 후 항해박명 종료 시각은 해상박명종(海上薄明終)으로 부르며, EENT(End Evening Nautical Twilight)라고도 한다. 해상박명종부터 다음날 해상박명초까지는 육안으로 사물의 윤곽을 구별할 수 없기 때문에, 해상박명종을 전후하여 매복이나 경계 근무 등 각종 야간 군사 작전을 개시하며, 다음날 해상박명초를 전후하여 종료한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