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아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raia da Ursa-Sintra-Portugal. 광각으로 본 블루아워 때의 풍경. 하늘 대부분을 뒤덮은 파란 빛깔 뒤로 태양 근처에 붉은색과 초록색 빛이 있는 것이 선명하게 보인다. 이는 레일리 산란 때문이다.
블루아워
블루아워 동안의 콜로세움

프랑스어 표현인 l'heure bleue에서 유래한 블루아워 (영어: The blue hour)는 해뜰녘과 해질녘의 박명이 지는 시간대를 의미하는 말이다. 이 시간대는 많은 사람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갖는데, 이는 이 시간대의 하늘이 완전히 어둡지도 그렇다고 밝지도 않으면서 푸르스름한 빛을 띠어 매우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블루아워를 개와 늑대 사이의 시간(l'heure entre chien et loup)이라는 은유적인 표현으로도 칭한다. 특히 이 시간대에 금발의 사람을 찍으면 사진이 매우 잘 나오며, 여름꽃 향기가 매우 강한 시간대로 알려져 있다.

순결의 시간[편집]

블루아워를 일컫는 다른 말로 '순결의 시간'을 들 수 있다. 이 문구는 또한 제1차 세계 대전 직전의 파리를 일컫기도 한다.

대중문화에 미친 영향[편집]

이 시간대의 분위기로 인해 많은 음식점, 극장, 호텔들이 L'Heure Bleue란 간판을 달고 전 세계에서 영업하고 있다. 또한 화장품 회사인 겔랑에서 1912년에 이 이름으로 향수를 발매하기도 했다. 노르웨이의 락 밴드인 마드루가다 (스페인어포르투갈어로 '이른 아침'을 의미) 역시 이 블루아워에서 연원한 이름이다.

노래[편집]

블루아워는 대중음악에서도 널리 쓰이는 테마이다.

[편집]

  • T 제퍼슨 파커의 소설
  • 캐롤린 포르셰의 책
  • 캐나다 청소년사전 제5권의 표지
  • 스콜 웨스터펠드의 미드나이터 3부작
  • 알리슨 노엘의 블루 문
  • 케이트 톰슨의 소설
  • 알버트 디제노바의 시집, The Blueing Hours
  • 에드워드 고리의 책, L'heure Bleue

영화[편집]

미술[편집]

  • 현대미술가인 얀 파브르는 그의 작품과 착상들에서 종종 블루아워에 관한 것들을 내놓곤 한다.[1]

함께보기[편집]

주석[편집]

  1. Troubleyn Jan Fabre Performing Arts. 2006년 11월 9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