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비시 ATD-X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쓰비시 ATD-X 심신(일본어: 心神 (しんしん), 영어: Mitsubishi ATD-X Shinshin)은 일본 방위성 내 기술연구본부에서 주계약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三菱重工業)과 함께 개발하고 있는 스텔스 전투기이다. 해당 기술연구본부에서 현재 선진기술실증기(先進技術實証機, Advanced Technological Demonstrator-X, ATD-X)라 칭하며 연구개발 중이며, 후에 실운용을 통하여 5세대 전투기로 사용할 수 있는지의 여부를 일본 순수기술만을 바탕으로 실증 및 확인을 하기 위한 기체라고 할 수 있다. 5세대가 아닌, 6세대 전투기 개발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현재, 일본 방위성은 중국 공군력을 비롯한 외부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6년 내에 스텔스 전투기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심신(心神)'이라는 비공식 명칭이 붙은 본 프로젝트는 2008년 4월 공식 출범하기로 예정되었다. 총 466억 엔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방위성은 2008년의 프로젝트 첫 해 예산으로 157억 엔을 청구한 상태이다. 전투기가 적군 레이더에는 포착되지 않으면서 더욱 강화된 탐지 기능과 기동성을 갖추기 위한 관건은 XF5-1 엔진 개발에 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의 독자 전투기 개발은 1970년대미쓰비시 F-1 지원전투기 이후 개발 중이다.


《2014년 心神(ATD-X)의 연구개발 사진링크》 http://www.geronimo.jp/sky/img/sin_00.jpg

비교[편집]

ATD-X는 쌍발 엔진이며, 각 엔진의 추력이 애프터버너 사용시 33,000 파운드라고 알려져 있다. 이는 38톤 F-22 랩터의 35,000 파운드 추력인 프랫 앤 휘트니 F119 엔진과 비슷하며 러시아 37톤 수호이 T-50 PAK FA와 동일하다.따라서 ATD-X의 최대이륙중량은 37톤 정도로 추정된다. 따라서 미국 38톤 F-22A, 러시아 37톤 수호이 T-50 PAK FA, 중국 36톤 청두 J-20과 동급일 것이다. 기존의 F-22A보다는 항력을 훨씬 줄인것이다. 두 엔진 사이로 유체가 흐를때 비행체에 대한 항력을 줄이려 굉장한 노력을 했을것이다. YF-23을 상당부분 모방 했다지만 수평미익을 생략하고 설계했다고 보면 굉장한 기술적인 진보가 있다는걸 알 수가 있다. 겉으로 보기엔 F-22A, YF-23, 수호이 T-50 PAK FA의 장점만을 모은것만 같아 보인다.

  • F-22A 레이더에 대한 피탐성 형상-동일각도, 동일형상
  • YF-23
    • 항력감소-엔진과 동체사이를 흐르는 유체와의 항력을 줄이는 기체형상.
    • 익형단순화-스텔스성 향상
    • 넓은 엔진간격-내장 무기량 증대, 연료탑재량 증대, 장비탑재의 용이성
  • 수호이 T-50 PAK FA(YF-23과 동일)
    • 넓은 엔진간격-내장 무기량 증대, 연료탑재량 증대, 장비탑재의 용이성
  • F-22A, 미국 미국, 길이 18.92 m, 최대이륙중량 38톤, 엔진추력 35,000 파운드 X 2
  • F-35A, 미국 미국, 길이 15.67 m, 최대이륙중량 31.8톤, 엔진추력 43,000 파운드
  • X-2, 일본 일본, 길이 14.174 m, 최대이륙중량 미확인, 엔진추력 11,023 파운드 X 2
  • 수호이 PAK FA, 러시아 러시아, 길이 19.8 m, 최대이륙중량 35톤, 엔진추력 37,500 파운드 X 2
  • 청두 J-20, 중국 중국, 길이 20 m, 최대이륙중량 36톤, 엔진추력 40,450 파운드 X 2
  • KFX, 대한민국 대한민국, 길이 15.6 m, 최대이륙중량 미확인, 엔진추력 22,000 파운드 X 2

엔진[편집]

엔진은 일본 IHI사가 제조한 XF-5 엔진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IHI사가 생산하는 군용기 제트 엔진[편집]

  • 일본 일본 - XF-5 엔진 - ATD-X 차세대 5세대 전투기


레이더[편집]

AESA 레이더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첨단 4.5세대 전투기인 F-2 전투기도 AESA를 탑재한 전례가 있는데, 미쓰비시 F-2 전투기는 J/APG-1이라는 최고 수준의 레이더를 장착하고 있다. 일본에서 새로 개발하고 있는 J/APG-2 레이더를 장착할 것으로 보인다.

역사[편집]

형상[편집]

설계 안은 23dmu,24dmu 등의 외형들이 쏟아졌다. 둘 다 쌍발 엔진의 5세대 스텔스 전투기 형상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23dmu의 형상은 쌍발엔진이 둘다 가까이 붙어있는 F-15와 같은 형태며 24dmu는 F-14와 같이 쌍발엔진이 서로 떨어져 있으며 그 사이에 커다란 폭탄 하나를 달 수 있는 형태다. 둘다 장단점이 있으며 용도에 따라 쓰임새가 조금씩 달랐다. 하지만 25dmu가 등장하며 23dmu,24dmu,25dmu 이 세개가 후보가 됐다.

부품 제조사[편집]

부품은 대부분 일본 제조사들이 제조한다. 엔진부터 레이더까지 모두 일본 방산업체들이 뛰어들었다.

  • 일본 일본 - [레이더] - 미쓰비시
  • 일본 일본 - [전자장비] - NEC사
  • 일본 일본 - [조종석] - 가와사키사


언론보도와 일정[편집]

  • 2011년 3월 8일 AP 통신 "방위성 고위 관료, ATD-X는 순탄하게 진행중."
  • 2015년 봄, 비행실험을 할 예정이었으나, 개발 과정에서 엔진 제어시스템에 장애가 발생해 연기됐다.
  • 2015년 3월 17일 일본 언론 "일본 정부는 독자개발하기로 굳힌것으로 보여."
  • 2016년 4월 11일 활주로 활주
  • 2016년 4월 22일, 첫 비행 성공

제원 (X-2)[편집]

일반 특성

  • 승무원: 1
  • 길이: 14.174 m (46 ft 6 in)
  • 날개폭: 9.099 m (29 ft 10 in)
  • 높이: 4.514 m (14 ft 10 in)
  • 체공중량: 9,700 kg (21,385 lb)
  • 엔진: 2 × IHI XF5-1 low-bypass 터보팬 dry, 49.03 kN (11,023 lbf) 애프터버너
  • 최대속도: Mach 2.25 (Mach 1.82 슈퍼크루즈)
  • 거리: 2,900 km (1,802 mi; 1,566 nmi)
  • 전투반경: 761 km (473 mi; 411 nmi)
  • 항속거리: 3,200 km (1,988 mi; 1,728 nmi)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