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방송 음악캠프 성기 노출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문화방송 음악캠프 성기 노출 사고는 일명 카우치 사건으로 불리는 방송사고로 2005년 7월 30일, 문화방송의 예능 프로그램 생방송 음악캠프에서 밴드 럭스와 함께 무대에 올랐던 20여명의 펑크인들 중 카우치 멤버 1명과 스파이키 브랫츠 멤버 1명이 바지를 벗고 하반신을 드러낸 장면이 2~3초간 방송된 사건이다.

사건 개요[편집]

2005년 7월 30일, 생방송 음악캠프에 대중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음악인들을 소개하는 〈이 노래 좋은가요〉코너가 신설되어 첫무대로 럭스가 무대를 돕기 위한 20여명의 펑크인들과 무대에 올랐고 〈지금부터 끝까지〉를 열창하고 있었다. 노래의 중간 간주가 나오고 있을 무렵, 분장을 한 20명의 무리에 속해있던 카우치 멤버 1명과 스파이키 브랫츠 멤버 1명이 갑자기 바지를 벗고 하반신을 드러낸 채로 뛰기 시작했다. 이에 카메라가 황급히 방향을 위쪽으로 올렸지만, 결국 6~7초간 그대로 전파를 탔다. 방송이 끝날 무렵, 당시 음악캠프의 진행을 맡고 있던 MC몽신지는 사과 방송을 했으며 방송국은 사과 자막을 내보냈고, 홍대에 숨은 실력파들을 차례로 소개할 예정이었던〈이 노래 좋은가요〉코너는 첫방송이 나간 바로 그날 폐지되었다.

같은 시각, 서울지방경찰청 112 신고 센터에 걸려온 10대 방청객의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한 경찰로부터 럭스 리더인 원종희카우치 멤버 2명은 영등포 경찰서에 연행되었으며, 이 중 카우치 멤버 2명에게는 공연음란죄업무방해죄가 적용되어 구속되었다가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풀려났다.[1] 또한 MBC 예능 제작국 측에서는, 럭스카우치에게 문화방송의 모든 프로그램에 출연을 금지하여 방송위원회(현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시청자에 대한 사과' 및 '해당 방송 프로그램의 정지', '해당 방송사 관계자에 대한 징계'등 중징계 처분으로 《생방송 음악캠프》를 강제 종영하고 두 달간의 휴식기를 거친 이후에 2005년 10월 29일쇼! 음악중심》으로 리뉴얼하였다.[2]

영향[편집]

2005년 카우치 사건으로 인해, MBC의 홍대에 숨은 실력파들을 차례로 소개하는 코너가 사라지게 되었고 2009년까지 지상파 방송3사 음악프로그램에서 제대로 된 밴드의 무대는 더 이상 볼 수 없게 되어버렸다. 당시 MBC 예능 제작국 측에서는, 카우치사건 이후 “더 이상 인디밴드들의 출연은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으며[3] 카우치 사건 이후, 방송계에는 암묵적인 불문율마저 생겨나며 다시 밴드음악이 부흥하는 데 7년의 세월이 걸려야만했다.[4]

당시 서울 시장이었던 이명박 시장은 2005년 8월 1일, 서울시 정례 간부회의에서 MBC '음악캠프' 노출 사고와 관련해 " 공연팀을 조사해 퇴폐공연팀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각 구청을 통해 그런 불법 공연이 이뤄지는 곳을 일제점검하라"고 지시했다.[5] 2005년 8월 4일, 경찰은 MBC '음악캠프' 생방송 중 발생한 노출 사건을 계기로 홍대 라이브 클럽으로 수사확대 방침을 발표했고 홍대 라이브 클럽에 대한 경찰 단속이 대대적으로 실시됐다.[6]

한편 당시 의 음반제작자였던 박진영에게는 스캔들을 무마시키기 위해 카우치에게 돈을 주고 생방송 전라 노출 사고를 지시했다는 루머가 만들어졌다. 박진영은 사건이 2년이 지난 2007년 3월 14일,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하여 항간의 루머에 대해 “비-이효리 루머를 사람들이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도 놀랐지만, 그 사건을 무마시키기 위해 어마어마한 뒷돈을 썼다는 소문이 더 어이없었다”라고 부인하며 해명했다.[7]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